文대통령, 중ㆍ일ㆍ러 `북미 회담` 지지 설득 나서
특사 미파견 국가 정상통화 검토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달 말 남북정상회담과 5월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반도 주요국들의 지지와 설득을 구하는 여정에 나섰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 원장은 12일 각각 중국 베이징과 일본 도쿄로 출국해 이날 오후 시진핑(習近平) 주석, 오는 13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만나 방북ㆍ방미 성과를 설명한다.


정 실장은 중국에 이어 오는 14~15일 러시아를 방문해 고위 당국자를 만날 예정이다. 오는 18일 러시아 대통령 선거가 열리는 관계로 정 실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나는 일정은 사실상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대표단을 파견한 미국ㆍ중국ㆍ일본ㆍ러시아 외 협력이 필요한 관련국들과는 정상 통화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직접 정상통화를 할 지, 외교부 차원에서 다른 대책을 마련할 지는 검토 단계"라고 말했다.


이번 한반도 주요국 연쇄 방문은 북미정상회담 관련 국가들에게 방북 및 방미 성과를 설명하면서 남북정상회담 및 북미정상회담 실질적 합의 도출 구상, 한반도 비핵화와 대북 제재 문제, 한반도 평화 항구적 안착을 위한 국제 사회의 공조 등을 논의하는데 목적이 있다고 볼 수 있다.


아울러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주요 지렛대인 중국ㆍ일본ㆍ러시아의 역할을 당부하는 성격도 크다.


한반도 대화 국면에서 우리나라, 북한, 미국의 움직임이 커지자 그동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6자회담을 이끌었던 중국ㆍ일본ㆍ러시아 비중은 줄어드는 모영새다. 이에 대한 충분한 설명과 지지를 구하는 것도 중국ㆍ일본ㆍ러시아 파견단의 역할로 평가된다.


특히 일본에서는 북미정상회담 논의에 일본 정부가 소외됐다는 이른바 `재팬 패싱` 논란도 일어나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다음달 중 미국을 방문하기로 한 데에는 이같은 판단이 작용했기 때문이란 분석이 우세하다.   뉴시스


 
기사입력: 2018/03/12 [20:47]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