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진중공업, 내년부터 LPG탱크 매출 고성장 전망
LPG 탱크 제작 업체 최초 올해 생산량 200척 돌파
현대중공업ㆍ현대미포조선 LPG 탱크 전량 공급
초대형가스선 호황에 힘입어 중장기적 수혜 전망
 
허종학 기자
 

 세진중공업이 선박 발주량 증가와 더불어 액화석유가스(LPG)의 견조한 수요 성장세에 따른 LPG선의 발주가 본격화됨에 따라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LPG 탱크 시장에서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장하고 있다.


세진중공업은 LPG 탱크 제작 업체 최초로 올해 현재 누적 생산량 200척을 돌파했다.


지난 2016년 36척(년간 최대 생산량)을 생산하는 등 2005년부터 2017년까지 총 207척을 제작했고 특히 최대 저장용량인 84K급을 주력 생산해 싱가폴, 노르웨이 등 아시아, 유럽 선주사로부터 크게 인정 받아 세계 최대 선박용 LPG 탱크 제작 업체로서 입지를 확고히 하고 있다.


또 주요 고객사이자 세계 LPG선 시장점유율 1위인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의 LPG 탱크를 전량 공급하고 있으며 최근 VLGC(초대형가스선)의 호황에 힘입어 중장기적으로 수혜가 전망된다.
특히, VLGC의 경우 저장용량과 제작 톤수가 높기 때문에 세진중공업 매출 성장에 더욱 큰 기대를 가져오고 있다.


LPG TANK는 액화프로판, 액화부탄을 전문적으로 수송하는 배의 선내에 설치하는 저장용기로 비등점 ?42℃이를 견딜수 있는 완벽한 용접과 보온작업이 필수적인데 세진중공업은 동종업계 유일하게 자체 보온샵과 RT룸을 보유하여 최적의 생산 조건을 갖추고 있다.


올해 세진중공업이 더욱 주목받는 이유는 조선기자재 시장의 월등한 지위를 바탕으로 한 업계 최고의 안정성과 재무건전성이다.


세진중공업 관계자는 "독보적인 기술과 생산설비를 바탕으로 지난해 수주한 현대미포조선 LEG 탱크가 올 하반기에 초도 출하를 앞두고 있어 신규 매출 아이템을 확보하였고 향후 LNG 탱크 시장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사업다각화를 통한 고부가가치 제품 영역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허종학 기자


울산광역매일 교육사회부 기자입니다.
 
 
기사입력: 2018/03/13 [18:50]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