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방용 등유 싣고 다니며 덤프트럭에 21억 상당 주유
 
황상동 기자
 

 ◆난방용 등유 탱크로리 싣고 다니며 덤프트럭에 21억 상당 주유


난방용 등유 수십 억원 어치를  이동식 주유차량(탱크로리)에 싣고 다니며 덤프트럭 연료용으로 몰래 판매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강서경찰서는 지난 15일 주유업자 A(56)씨를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사업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탱크로리 운전기사 B(5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이들로부터 등류를 대량으로 구입해 개인적으로 보관한 C(49)씨 등 덤프트럭 기사 2명도 위험물안전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1월부터 올 2월까지 탱크로리에 난방용 등유를 싣고 경남 진주시의 한 외곽도로로 이동해 주차된 덤프트럭에 주유하는 수법으로 등유 275만ℓ(시가 21억5천만원)를 ℓ당 800~900원을 받고 화물차 연료용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C씨 등은 지난해 8월부터 올 2월까지 A씨로부터 화물차 연료용 등유 1500ℓ를 각각 구입해 경남 소재 개인소요 FRP연료탱크에 보관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난방용 등유를 차량 연료용으로 판매해서는 안되지만 경유보다 저렴한 등유를 주유하는 일부 덤프트럭 기사들을 상대로 등유를 판매했고, C씨 등은 위험물(등유의 경우 1000ℓ이상)은 지정된 저장소에 보관해야 하지만 이를 어기고 개인 소유 연료탱크에 등유를 대량으로 보관했다가 적발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한국석유관리원과 합동으로 수사를 벌여 이들을 붙잡았고, A씨로부터 등유를 구입해 덤프트럭을 운행한 기사 20명도 적발해 관할 지자체에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통보했다.


경찰은 덤프트럭은 유가보조금이 지원되지 않아 등유를 차량 연료로 사용하는 기사를 노리고 등유를 차량연료용으로 판매하는 주유업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한국석유관리원과 공조를 통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경찰은 "차량에 등유를 사용하면 출력 저하와 엔진 고장 등의 원인이 될 수 있다"며 등유를 차량연료로 사용한 사람도 과태료 부과 대상이 된다"고 밝혔다.


◆손님 지갑 훔치고 신분증 인터넷 통해 판매 주점 종업원 입건


부산 사상경찰서는 지난 16일 손님의 지갑을 훔치고 훔친 지갑에 들어 있던 신분증을 인터넷을 통해 미성년자에게 판매한 A(21)씨 등 주점 종업원 3명을 절도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도난 신분증을 구입한 고교생 등 미성년자 9명을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3월 18일 오전 4시께 부산진구의 한 주점에서 B(19)군 등 6명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지갑과 신분증 7장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훔친 지갑에 들어 있던 신분증을 1장당 3만~5만원을 받고 인터넷과 SNS를 통해 판매한 혐의도 받고 있다. 고교생 등 미성년자들은 주점 출입과 술ㆍ담배 구입을 위해 도난 신분증을 구입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황상동 기자


울산광역매일 부산 본부장
 
 
기사입력: 2018/04/16 [15:15]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