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이런 `후보 단일화` 왜 필요한가
 
편집부
 

울산 민중당과 정의당이 벌이는 `진보후보 단일화 게임`이 갈수록 요지경이다. 정당 간 정상적인 협상으로 볼 수 없을 정도다. 한 쪽은 어떻게든 자신들에게 유리한 쪽으로 상대를 몰아 부치려하는 반면 다른 한 쪽은 이런 저런 명분을 앞세워 상대방에 말려들지 않으려 발버둥 치는 중이다. 이게 어찌 정당 간 정치협의인가.


지난달 22일 양당은 3월말까지 북구 국회의원 재선거와 6ㆍ13 지방선거 북구 기초단체장 선거에 나설 `진보 단일 후보`를 내겠다고 공언했다. 하지만 교묘한 설전만 거듭할 뿐 여태껏 그럴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이유는 간단하다. 서로 단일후보 경선조건을 자신들에게 유리하도록 짜 맞추려하고 있기 때문이다. 민중당은 "민노총의 결정에 따르자"고 한다. 하지만 당장 민중당 국회의원 예비후보부터 민노총 출신인데 정의당이 그런 제안을 덥석 받아들일 리가 없다.


정의당도 딱하긴 마찬가지다. 그런 사정을 뻔히 알면서도 민중당이 제안한 `진보 후보 단일화`를 공언했으니 말이다. 울산 민주노총 산하 약 6만여 명의 지지는 받아야겠고 그러자니 민노총이 제시하는 조건들을 수용해야 할 판이니 "단일화 하겠다"고 한 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형국이다. 게다가  민노총이 양당을 위해 내놓은 중재안이란 것도 정의당에 불리하게 짜여 있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다.


양당이 후보 단일화의 근간으로 삼는 기준도 괴이하다. 북구 전체 유권자의 눈높이나 지지가 아니라 민노총이 어느 쪽 손을 들어 주느냐에 더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마치 일반 유권자는 들러리이고 민노총 조합원들의 可否 여하에 따라 북구 국회의원과 북구청장이 결정된다고 치부하는 듯하다. 그러다 보니 양당 모두 민노총 눈치 보기에 급급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이런 후보 단일화는 노조 대표 가운데 어느 한 쪽을 선택하는 것이지 대한민국 국회의원 후보나 울산 북구 기초단체장 후보를 뽑는 것이라고 보기 어렵다.


비록 양당이 노동자를 주로 대표하는 정당이라 할지라도 선거에는 노동자 표 외에 일반 유권자 표심도 중요하다. 그런데 지금 두 정당이 `후보 단일화`란 명분하에 치고받는 모습은 오로지 민노총 산하 조합원들만 눈에 보이고 나머지는 있는 둥 마는 둥 한 모습이다. 이럴 거면 차라리 기자회견장에서 거창하게 단일화 운운하지 말고 노조 집회장에서 일을 처리하는 게 낫지 않겠는가.


 
기사입력: 2018/04/16 [16:57]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