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유세
 
한영채 시인
 

 이끼 낀 바위에 새가 서 있다
가지런히 발 모으고
중심 잡아야 한다며 한 곳을 보는 갈매기들
파도가 밀어 올린 호미곶 광장에서
바다를 등진 방파제 보며 끼룩끼룩
갈매기가 귀를 연다
하늘엔 휴지처럼 날리는 공약들
바람이 부는 반대방향으로 검은 봉지가 날리고
발목은 중심을 잡는다
파도는 촤르르 고래 소리를 내고
모이가 시선을 모을 때 바람이 지나간다
부리에선 공약들이 쏟아진다
붉은 눈알을 궁글리며 거품을 물고
부리가 부리에게
썩은 새우깡은 절대로 주지 않겠다고
공약이 봉지처럼 날자,
우우 그들의 함성이 밀려온다
모여든 카메라들 날아오른 공약을 들으며
허공으로 셔터를 쿡쿡 누른다.
주둥이만 찍는 굼벵이들의 손끝
바람이 부는 곳, 끼룩끼룩
유세 현장을 지키고 있다

 


 

▲ 한영채 시인    

2018년 유월 지방 선거 유세가 한창이다. 길거리마다 고함소리가 확성기를 타고 목청껏 외치는 선거공약이 골목으로 뿌려지고 있다. 국민 누구나 깨끗하고 정직한 공정한 사회를 바라지만 그들의 세계는 딴 세상 같다. 너를 더 밟아야 내가 오를 수 있다. 패권정치에 물든 사람들은 지키지 못할 선거공약을 고래고래 허공에 뿌리고 다닌다. 검은 비닐봉지 같이 날아오른 공약은 허공에서 폭파되기도 한다. 지나가던 새들도 웃는다. 째짹 짹짹, 좀 잘 해보자구요?


 
기사입력: 2018/05/16 [19:55]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