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말만 무성한 `청년 일자리 창출`
 
편집부
 

 올해 지방선거에 나선 후보자들이 한결같이 쏟아내는 말이 청년 일자리 창출이다. 이 대로라면 청년 일자리가 넘칠 정도다. 하지만 공약 실상을 들여다보면 `오십 보 백보`에다 현실성도 떨어진다. 그러니 유권자들이 이런 헛공약을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리는 것이다.


수출이 감소해 국내 경제가 위축되면 `수출도시 울산`이 가장 큰 타격을 받는다. 그 중에서도 고용위축이 가장 큰 충격요소로 부각될 것이다. 물건이 팔리지 않으면 기업이 이익을 남길 수 없고 그러면 직원임금을 줄이거나 인원을 축소할 수밖에 없다. 현재 국회에서 쟁점화 되고 있는 주요 법안 가운데 일부도 고용과 관련된 것이다. 기업구조 내부를 조정하거나 기업이 다른 종류로 전환할 때 소속 근로자를 어떻게 할 것이냐를 두고 정치권이 해법을 찾고 있다.


정부가 올해부터 60세 정년제를 채택하고 `임금 피크제`를 도입한 것은 이 두 가지를 아우르기 위해서다. 기존 고용인력을 그대로 유지한 채 신규채용을 유도하자는 것이다. 중장년층을 해고하지 않고 신규채용을 촉진할 수 있는 게 임금피크제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57~58세에 퇴직하던 사람들을 60세까지 일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대신 2~3년간 임금 일부를 삭감해 그 재원으로 청년 일자리를 만들자는 게 임금 피크제 채택의 취지다.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를 보면 울산지역에서 평균 연봉이 5천만원 이상인 근로자가 20만명  이 넘는다. 이 말은 `괜찮은 기업`이 최소한 100개 이상이란 말과 같다. 이들 기업이 한 곳당 10명씩만 청년층을 고용해주면 최소한 1천명이 올해 일자리를 얻을 수 있다. 이에다 공공기관들이 채택한 임금피크제로 발생하는 일자리까지 합치면 줄잡아 1천200~1천300여개의 신규 채용이 올해 가능해 진다.


한 때 `울산에 가면 일자리가 있다`는 말이 나돌았다. 그만큼 울산에 일자리가 풍부했다. 현재 약 7천명의 `청년 백수`들이 울산에서 맴도는 중이다. 하지만 혐재 이들은 무엇이든 하고 싶어도 일자리 자체가 없다. 이제 울산은 `산업 수도`에서 `청년 일자리 창출 1위`도시로 나아가야 한다. 그러려면 기업들이 전면에 나서야 할 것이다. 그리고 미래 주역들에게 서로 일자리를 주지 못해 안달할 정도가 돼야 한다.


 
기사입력: 2018/05/16 [19:56]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