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납치문제는 북한과 직접 협의해 해결"
 
편집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해 10일 "미국, G7 등 국제사회와 공조하지만 최종적으로는 우리나라(일본)가 직접 해결해야 한다"며 북한과의 대화에 의욕을 선명히 드러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캐나다 퀘백 라멜바에서 열린 G7(주요7개국) 정상회의를 마치고 가진 단독 기자회견에서 "(G7회의 전에 열린 미일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미정상회담에서 납치문제를 반드시 제기한다는 든든한 발언이 있었다"며 이와 같이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북일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선 "핵ㆍ미사일, 납치문제 해결로 연계돼 실현되는 것이 좋다"며 "북미정상회담이 큰 성과를 내기를 강하게 기대한다"고 말했다.


납치문제 해결을 북미정상회담과 연계시켜온 일본 정부는 회담 개최가 임박한만큼 북한과의 직접 협상에 속도를 올리는 모양새다. 일본 정부는 오는 14일부터 이틀간 몽골에서 개최되는 안보문제 관련 회의인 `울란바토르 대화`에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의 참사관급을 파견한다. 뿐만 아니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새로운 루트로 경찰청 출신의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내각 정보관을 주축으로 하는 정보 라인도 가동시켜 북한과 접촉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모든 대량살상무기, 탄도미사일 및 관련 시설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폐기(CVID)의 실현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를 이행해야 한다는데도 완전 일치했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북한 문제는 오랫동안 해결되지 않았던만큼 간단하지는 않지만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해 핵ㆍ미사일, 납치문제가 전진되는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G7에서도 북한 문제에 대해 전원 의견이 일치했다"고 말했다. 특히 아베 총리는 "G7에서 국제사회가 일치해서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을 해야한다는 것도 공통 의견이었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이틀 앞두고 있는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G7은 (북미정상회담을) 지지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과의) 협상 자세도 지지한다"고 말했다. 한편 아베 총리는 G7에 포함되지 않은 러시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아베 총리는 "경제, 안전보장 등 직면한 과제 속에 러시아의 건설적인 관여가 요구된다"며 "우리(G7)도 러시아도 환경정비를 위해 서로 노력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무역 문제와 관련해 G7 내에서 격렬한 논의가 있었으며 합의를 도출해내기 쉽지 않았다는 점도 밝혔다. 그는 "최근 세계 경제는 점점 더 국경이 없어지고 상호 의존도가 깊어지면서 (이에 대한) 불안과 불만이 보호주의에 대한 유혹을 낳고 있다"며 "국가와 국가 간의 첨예한 이해 대립은 G7 내부에서도 예외는 아니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6/10 [17:59]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