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투표용지 훼손ㆍ소란 피운 유권자 적발
투표용지에 누군가 도장 찍어 뒀다며 소란
투표 전 사진촬영 하려는 것 제지하자 행패
 
황상동 기자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인 13일 부산에서 투표지를 훼손하거나 소란을 피운 유권자가 잇따라 적발됐다.
13일 부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분께 부산 강서구 녹산동 제8투표소에서 A(71)씨가 투표용지에 누군가 도장을 찍어 뒀다며 소란을 피웠다.


관할 선관위가 확인한 결과, 미리 도장이 찍힌 사실이 없으며 A씨가 기표 과정에서 잘못 찍은 것으로 추정했다.
A씨는 투표용지 교체를 요청했지만 선관위는 A씨의 투표를 무효처리한 이후 귀가 조치했다. 앞서 오전 7시 20분께 동구 범일1동주민센터 제4투표소에서 B(53)씨가 `우리나라에는 당이 2개 밖에 없냐`면서 비례대표 투표용지 2장을 훼손했다.


관할 선관위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B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 이날 오전 8시 21분께 동래구 온천3동 국민체육센터(온천3동제5투) 투표소에서 C(78)씨가 `투표용지에 QR코드가 찍혀있다`면서 이의를 제기하며 소란을 피웠다.


선관위와 경찰은 C씨가 투표용지에 찍힌 선관위 관인을 QR코드로 착각해 항의한 것으로 보고 현장에서 C씨에게 특이사항 없음을 설명하고 귀가 조치했다. 이어 오전 10시 17분께 부산진구 부암동의 한 아파트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불상의 할머니가 투표하기 전 사진촬영을 하려는 것을 선관위 직원이 제지하자 투표소 내에서 행패를 부렸지만 투표하도록 한 이후 귀가 조치했다.


오전 9시 46분께 북구 화명2동 대천리중 제2투표소에서 한 여성이 투표를 마치고 귀가한 이후 집에서 투표용지가 7장이라는 뉴스를 보고 4장만 받은것 같다는 생각에 다시 투표소를 찾아가 항의하는 등 소란을 피웠다.


이에 선관위 직원이 투표용지 일련번호 등을 확인시켜 준 뒤 여성을 귀가 조치했다. 이 외에도 오전 10시 2분께 부산진구 초읍동 연락초 투표소에서 승용차를 이용해 사람들을 동원하는 등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경찰이 사실을 확인한 결과 한 남성이 아내와 할머니를 투표소에 내려주고 출근한 것을 오인해 신고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부산경찰은 이날 전 직원 갑호비상근무에 돌입, 부산지역 투표소 907곳에 대해 특별순찰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투표 종료 후 총 923개 노선(사전 16, 투표소 907)의 투표함 회송에 무장 경찰관 2명씩을 배치한다.


또 개표소 16곳에 1곳당 경찰관 30명, 의경 30명을 배치하고, 부산전역을 6개권역으로 나눠 3개 중대의 예비대를 대기시켜 우발 상황에 대비할 방침이다.   황상동 기자


울산광역매일 부산 본부장
 
 
기사입력: 2018/06/13 [21:38]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