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동열 감독 `오지환ㆍ박해민, 백업으로 발탁`
성적ㆍ미래 모두 보고 최고의 선수로 구성…무조건 金 따야
가장 고민한 포지션은 투수…체력 고려해 젊은 선수 발탁
 
편집부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오지환(LG 트윈스), 박해민(삼성 라이온즈)의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최종 엔트리 포함한 것에 대해 "백업으로 생각하고 포함했다"고 밝혔다.


선동열 국가대표팀 감독을 비롯한 아시안게임 코칭스태프는 지난 11일 서울 강남구 KBO 회의실에서 회의를 갖고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24명 최종 엔트리를 확정했다. 가장 관심을 끈 오지환과 박해민은 모두 이름을 올렸다. 나란히 1990년생인 둘은 올해 아시안게임을 바라보고 군 입대를 미뤘다.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지 못하면 현역으로 입대해야 하는 상황이라 둘의 발탁 여부에는 큰 관심이 쏠렸다.


선 감독은 "오지환과 박해민은 백업으로 포함했다. 박해민은 대수비, 대주자로 충분히 활용할 수 있다"며 "오지환은 김하성의 백업이다. 멀티 플레이어가 가능한 선수를 구상했지만, 제대로 할 수 있는 선수가 부족하다고 생각했다. 그럴거면 차라리 한 포지션을 제대로 할 수 있는 선수를 뽑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어 "대표팀을 구성할 때 최고의 선수를 뽑겠다고 이야기했다. 나의 대표팀 감독직 계약 기간이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다"며 "올해 성적을 내는 동시에 미래를 보면서 최종 엔트리를 구성했다"고 말했다.


가장 고민한 포지션을 투수로 꼽은 선 감독은 "8월에 리그를 중단하고 경기하면 체력적인 문제가 많을 것이다. 베테랑보다 젊은 선수가 필요했다"며 "선발 투수 1+1을 생각하며 투수진을 구성했다"고 말했다. 선 감독은 "올해 아시안게임에서 무조건 금메달을 따야 한다. 대회까지 75일 정도 남아있는데 선수들이 그 때까지 좋은 컨디션을 유지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최종 엔트리 결정 배경은
"대표팀 구성할 최고의 선수를 뽑겠다고 이야기했다. 나의 계약기간이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다. 올해는 성적을 내면서, 또 미래를 보면서 최종 엔트리를 구성했다. 지난해 11월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에서는 젊은 선수들을 데려가서 경기를 했다.

 

이번에 그 선수들을 많이 뽑아가고 싶었지만 젊은 선수들의 기량이 많이 떨어지다보니 뽑지 못했다. 그런 면에서 대표팀 감독이 아닌 선배로서 안타깝다. 젊은 선수들의 기량이 올라오지 못하는 것이 기본기에 충실하지 못했기 때문인 것 같다. 타고투저 속에 기본기를 무시하고, 프로를 표방하다보니 좋은 선수가 나오지 않은 것 같다.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생각한다"


◆오지환, 박해민의 선발 배경은
"선수 구성을 할 때 첫 번째로 베스트를 뽑자고 했다. 두 선수는 백업으로 포함했다. 박해민은 대수비, 대주자로 충분히 활용할 수 있다. 오지환은 김하성의 백업이다. 멀티 플레이어가 가능한 선수를 구상했다. 하지만 제대로 할 수 있는 선수가 부족하다고 생각했다. 그럴거면 차라리 한 포지션을 제대로 할 수 있는 선수를 뽑자고 했다"


◆가장 고민한 포지션은
"투수 쪽을 가장 고민했다. 2시부터 회의를 하자고 했는데 사실 12시 40분부터 회의했다. 3시간 넘게 회의하면서 시간을 많이 할애한 부분이 투수다. 투수 쪽이 11명이다. 이번 대회가 아마추어 대회고, 예선 3경기, 슈퍼라운드 2경기, 결승전을 치른다. 현지 기온이 40도가 넘어간다.

 

8월에 리그를 중단하고 경기를 하면 체력적인 문제가 많을 것이다. 선발 투수 1+1을 생각하고 구성했다. 투수 12명도 생각했는데 그러면 야수 활용 폭이 좁아진다. 투수가 긴 이닝을 소화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체력적으로 버틸 수 있는 젊은 투수가 필요했다. 예선전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예선을 1위로 통과하고 다음 경기에는 선발이 길게 던져야 한다. 베스트를 뽑는데 시간이 걸리지 않았는데 백업을 구성하는데 시간이 걸렸다"


◆김광현을 제외한 이유는
"김광현과 통화를 했다. 본인은 이번 대회에 나가서 던지고 싶다고 했다. 하지만 구단이 관리를 하고 있고, 앞으로 지속적으로 관리해야 할 선수다. 앞으로 더 큰 대회에서 김광현이 역할을 해줘야하기 때문에 김광현이 건강해야 한다. 더 길게 본 결정이다"


◆병역 미필자를 고려했나
"병역 미필을 염두에 두지 않았다면 뭐하지만, 거의 신경쓰지 않았다. 8월 중순에 경기를 하고, 현지에 갔을 때 더워서 베테랑들은 체력적으로 힘들어할 가능성이 높다. 멀리 봤을 때도 젊은 선수들의 운용이 필요하지 않나 생각한다"


◆이정후가 탈락했는데
"외야 쪽에서 박건우가 유일하게 오른손 타자다. 코칭스태프가 회의 때 베스트 포지션을 먼저 뽑으면서 좌익수 김현수, 우익수 손아섭을 두고 중견수를 고민했다. 이정후, 박해민 등 여러 선수들이 있었다. 타격 쪽에서는 그래도 외야수 중에 우타자가 한 명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래서 이정후가 마지막에 탈락했다. 안타깝게 생각한다"


◆아마추어 선수를 선발하지 않은 이유는
"김응용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회장님께 금메달을 따야한다고 아마추어 선수들을 포함하지 않겠다고 양해를 구했다"


◆두산 6명이고, KT는 한 명도 없다. 구단 안배는 생각 안했나
"T가 한 명도 없는 것이 사실이다. 형평성이라고 해야할지 모르겠다. 국가대표라 실력으로 뽑았다"


◆심창민을 제외한 이유는
"심창민과 박치국의 외관상 성적은 심창민이 낫다. 그러나 연투 능력이 박치국이 낫다. WAR도 박치국이 훨씬 앞서있다. 그래서 박치국을 선택했다. 중간 투수 같은 경우가 마무리 투수를 빼면 4명 정도 밖에 안된다. 절대적으로 연투를 할 수 밖에 없다. 연투를 했을 때 심창민이 평균자책점이 높아진다. 박치국은 연투를 했을 때 평균자책점이 좋다. 그래서 박치국을 택했다"


◆아시안게임 각오는
"무조건 금메달을 따야한다. 경기까지 75일 정도 남아있다. 선수들에 부탁하고 싶은 것은 그때까지 좋은 컨디션으로 조절하길 바란다. 훈련 기간이 불과 5일 정도다. 5일간 기술 훈련보다 선수들이 회복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할 예정이다. 각 구단에 선수들을 보호하는데 힘써달라고 부탁할 것이다"
 뉴시스


 
기사입력: 2018/06/13 [21:44]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