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분기 학력별 소득 격차도 확대
 
편집부
 

 지난 1분기 학력에 따른 소득 격차가 더욱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고학력 계층의 소득은 큰폭 늘어난 반면 저학력 계층의 소득은 오히려 줄었다.


13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전국 2인 이상 가구 중 가구주가 중졸 이하 가구의 평균 소득은 258만4천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만7천원(2.9%) 감소했다.


반면 가구주가 전문대 이상의 교육을 받은 가구의 소득은 595만5천원으로 1년 전보다 30만4천원(5.4%) 늘었다. 가구주가 고졸인 경우 역시 445만4천원으로 13만7천원(3.2%) 늘었다.
가구주가 고등학교 이상의 교육을 받은 경우에는 소득이 증가했지만, 그 외 가구는 소득이 오히려 감소했다. 교육 수준별 소득 양극화가 심화된 셈이다.


전문대졸이상 가구와 중졸이하 가구의 소득 격차는 사상 최대로 나타났다.
1분기 두 가구의 소득 격차는 무려 337만1천원에 달했다.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3년 1분기 이래 300만원 이상 차이가 벌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가구원 수 차이를 감안해도 지나치게 격차가 벌어진 모습이다.


중졸이하 가구의 평균 가구원 수는 2.48명이고, 대졸이상은 3.29명이다. 중졸이하 가구는 가구원 수가 대졸이상 가구보다 0.81명 적었지만, 소득은 절반도 되지 않았다.
세부소득을 들여다보면 근로소득의 증가폭 격차가 눈에 띈다.


1분기 전문대졸 이상 가구의 근로소득은 433만8천원으로 전년 동분기보다 33만8천원(8.5%) 늘었다. 반면 중졸이하 가구의 근로소득은 달랑 2천원(0.1%) 늘어나는데 그쳤다.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 등을 통해 저소득 가구의 근로소득 증가에 힘을 쏟고 있지만, 교육수준별로 보면 고학력 가구에만 과실이 돌아간 셈이다.


근로소득 외에 사업소득과 이전소득도 고학력 가구에서 더 많이 증가했다.
전문대졸이상의 사업소득은 1.2%(1만1천원), 이전소득은 29.7%(14만2천원) 늘었다. 반면 중졸이하는 사업소득이 3.1%(1만5천원) 줄고, 이전소득은 10.7%(6만2천원) 늘어나는데 그쳤다. 뉴시스


 
기사입력: 2018/06/13 [21:51]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