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글로벌 무역전쟁 중…中ㆍG7ㆍNAFTA 전방위 전선
 
편집부
 

 보호무역주의와 미국 우선주의의 기치를 앞세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통상정책이 글로벌 무역질서와의 전면전을 벌이는 형국으로 치닫고 있다.


중국은 물론 유럽연합과 캐나다, 멕시코, 일본 등 주요 우방국들을 상대로 좌충우돌 전 방위적인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것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최근 ▲제2 경제대국인 중국을 상대로 500억 달러(약 54조 원) 규모의 관세폭탄을 준비하고 ▲우방국인 주요7개국(G7) 국가들을 상대로 고율의 철강ㆍ알루미늄 관세를 부과하며▲이웃 캐나다 및 멕시코와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탈퇴도 불사한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CNBC뉴스는 13일(현지시간) 트럼프 행정부와 전 세계 주요 무역 파트너들 간 무역갈등이 확산되면서 미국의 대외 무역관계가 바닥을 치고 있을 뿐 아니라 NAFTA 탈퇴 등에 따른 법적 분쟁에 휘말릴 가능성마저 제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올브라이트 스톤브릿지 그룹의 선임 국장인 카를로스 하타산체스는 CNBC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행정부는 주요 무역 상대국들과 너무나 많은 전선을 열어놓고 있다. 그들은 중국과의 전선을 열었다. NAFTA 전선도 열었다. 이제 유럽 전선도 열었다. 이렇게 되면 한 쪽과의 협상이 다른 쪽 협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가늠할 수 없게 된다"라고 우려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벌이고 있는 전 방위 무역전쟁의 가장 큰 전선은 중국을 상대로 형성되고 있다. 미국은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첨단기술 제품들에 대해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결정을 당초 계획대로 밀어붙이고 있다. 미국 상무부는 현재 관세 대상 품목에 대한 막바지 정리 작업을 하고 있으며, 15일까지 최종 리스트를 확정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중국과의 정면 무역충돌을 피하는 행보를 여러 차례 보여 왔다. 특히 북한의 핵 프로그램 저지를 위한 대북 제재 국면에서 중국의 협력이 절실했던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과의 전면적인 무역전쟁은 유보하는 자세를 취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해야 할 일은 해야 한다. 우리는 중국과의 무역에서 엄청난 적자를 내고 있으며 이에 무엇인가를 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트럼프 행정부의 안보 관련 고위 관계자들이 최근 대중국 무역압박과 북한 이슈를 별개의 사안으로 취급할 필요가 있음을 지적하면서 대 중국 관세 부과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중국 역시 미국과의 무역 문제와는 별개로 자국의 이익을 위해 한반도 비핵화 문제에 협조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가 고율 관세 대상 품목의 규모를 줄일 것으로 예측했다. 경제 분석기관인 스트래티거스(Strategas)의 댄 클린턴은 CNBC와의 인터뷰에서 "당초 (관세부과 대상 중국산 제품의) 오리지널 리스트는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125억 달러의 관세를 부과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리스트를 줄이게 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6/14 [19:04]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