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도서관 건립 운영방안 기본계획 수립
미술관ㆍ도서관 나란히…최적 입지 고려
 
허종학 기자
 

 울산 중구청은 중부도서관의 이전 건립과 운영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기본계획의 수립에 나섰다.
이번 기본계획수립 용역은 중부도서관의 건립이 울산시립미술관 인근인 중구 원도심 북정공원 일원으로 확정됨에 따라 미술관과 도서관이 함께 있다는 최적의 입지를 고려해 지역의 문화적 상징이 될 명품 도서관의 건립을 위해 추진됐다.


이전 신축되는 중부도서관은 북정동 58-8번지 일원에 연면적 3천600㎡,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오는 2020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중구청은 11일 중회의실에서 관련 전문가, 공무원 등 27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부도서관 이전 건립 기본계획수립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중구청은 중부도서관 건립을 위해 중앙부처의 지방재정투자심사, 중부도서관 건립 사전 평가 등 건립에 필요한 행정절차를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문화재 시ㆍ발굴조사를 거쳐 매장 문화재와 관련한 그동안의 우려를 말끔히 해소해 지난 4월부터 기본계획수립 용역에 나섰다.


용역을 맡은 부산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주민의 요구에 밀착된 공공도서관 ▲창의적 상상력의 인큐베이터로서의 공공도서관 ▲지역공동체 복원 동력으로서의 공공도서관 ▲문화적 자부심으로서의 공공도서관으로 운영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지식사회의 문화 콘텐츠이자 지역 중앙도서관으로서 개방화되고 통합된 정보지식문화의 장이자 동적과 정적 영역별 중심 공간으로 다양화된 특화 프로그램을 수용할 수 있고 디자인 트랜드에 대응한 실내공간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건축의 외관은 시립미술관과 동헌, 내아 등 전통 문화재, 문화의 거리와 젊음의 거리 등 주변 시설과 외부 환경에 조화되는 전통성과 현대적 세련미를 동시에 갖추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치는 주변 시설과의 연계를 통한 프롬나드를 형성하고 미술관과의 직접적 연계로를 확보하며 안전하고 쾌적한 보차 분리와 보행로 설정, 향을 고려한 건축물의 배치도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중구청은 이날 중간보고회에서 나온 제안과 의견을 수렴해 오는 9월까지 최종보고회를 개최한 뒤 그 결과를 바탕으로 기본설계와 실시설계 용역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허종학 기자


울산광역매일 교육사회부 기자입니다.
 
 
기사입력: 2018/07/11 [19:14]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