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배전선로 지중화율 24%…특ㆍ광역시 중 `최하`
지중화 증가율도 `꼴찌` 2.9%…부산시 절반에도 못 미쳐
 
정종식 기자
 
▲ 민중당 김종훈 의원    

울산시의 배전선로 지중화율이 전국 특ㆍ광역시 가운데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민중당 김종훈(울산 동구) 의원은 한국전력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기준 울산의 배전선로 지중화율이 24%로 조사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서울시 58.6%, 대전시 54.4%, 부산시 40.5%, 인천시 38.1%, 광주시 34.4%, 세종시 28.8%보다 낮은 수치다. 울산지역 區별 배전선로 지중화율은 남구가 46.4%로 가장 높고, 동구 27%, 북구26.6%, 중구17.4% 순으로 나타났다. 배전선로 지중화는 배전선을 땅에 묻는 것을 말하는데 `배전선로 지중화율`은 전체 배전선로 가운데 땅 밑에 묻은 선로가 차지하는 비율을 말한다.


또 지중화율 증가 면에서도 울산시는 다른 특ㆍ광역시와 비교해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고 김 의원 측은 밝혔다. 지난 2010년~2017년 사이 울산시의 지중화율이 2.9% 증가한데 그친 반면 같은 기간 서울시는 4.7%, 대전시는 6.9%, 부산시는 7.1% 인천시는 5.5% 광주시는 5.6%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울산지역 구별 증가율을 보면 동구가 4.4%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남구2.8%, 북구2.5%, 중구 2%가 뒤를 이었다. 한편 배선전로 지중화 사업은 현재 비용을 한전이 100% 부담하는 방식과 요청자가 100% 부담하는 방식, 한전과 지자체가 각각 50%씩 부담하는 방식이 있지만 지중화 사업 대부분은 지자체 요청으로 이뤄지고 있다. 때문에 지자체 부담을 크게 줄이는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김 의원은 "배전선로를 땅에 묻으면 쾌적한 도심환경을 만들 수 있고, 전기서비스 이용자는 기피시설에 노출되지 않으면서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다"며 "이러한 장점 때문에 선진국 도시들은 일찍부터 배전선로의 지중화사업을 추진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도 도시미관이나 공급신뢰도 향상에 대한 사회적 요청이 증가하면서 지중화사업이 꾸준히 진척되고 있지만, 주요 선진국들에 비해서는 지중화율이 아직 많이 낮은 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정부는 삶의 질 향상과 더 안전한 사회 만들기라는 시대적인 요청에 부응해 지중화율을 더 높여 나가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비용부담을 한전과 지자체에게만 맡길 것이 아니라 정부가 직접 일정부분을 부담하는 방안을 검토해줄 것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또 "배전선로의 지중화가 도시의 경제적ㆍ비경제적 가치를 높이기 때문에 울산은 배전선로 지중화에 더 큰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종식 기자


성실하게 진실하게 담대하게
 
 
기사입력: 2018/07/11 [19:58]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