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원전사고 대응매뉴얼 이대로 안 된다
 
편집부
 

 지난 2016년 9월 경주시 지역에서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했다. 국내 지진 관측 사상 최대 규모다. 이 지진이 여느 지진보다 국민들 뇌리에 깊은 불안감을 심어준 이유는 국내 최대 규모라는 점보다 지진이 발생한 진앙(震央)이 양산단층에서 비롯됐다는 점 때문이다. 단순히 양산단층대(斷層帶)에서 지진이 발생해서 문제라는 것이 아니라, 지진이 발생한 양산단층대가 고리와 신고리 원전 지하를 관통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지질학계에 따르면 양산단층은 활성단층으로 언제든지 대규모 지진이 발생할 수 있다고 한다. 이게 문제다. 지질학계는 한반도에서 7.0 이상의 지진발생도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가장 최근에 지어진 신고리 1,2호기 경우 최대 7.0까지 견딜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하지만 만약 규모 7.0이 넘는 지진이 발생할 경우 안전을 보장 할 수 없게 된다. 그렇다면 원전사고로 인한 방사능 유출 등 만약의 사태를 위한 대처 프로그램을 준비해 두어야 하는데, 이마저도 허점투성인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탈핵 울산시민공동행동은 지난 11일 기자회견을 통해 방사선비상 발령 시 대다수의 주민들이 집결지와 구호소 위치를 모르고 있으며 또 구호소 위치가 대부분 방사선 비상계획 구역 내에 지정돼 있어 사고로부터 안전을 담보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방호약품 배부와 섭취의 어려움, 그리고 수송수단 부족 등도 지적했다.


울산은 고리와 월성 기준으로 각각 90만 명 이상이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내에 거주하고 있어 대피로가 확보되지 않은 한 피폭방지는 불가능하다고 지적한다. 이뿐만 아니라 지진, 방사능재난, 월성ㆍ고리 동시사고와 복합재난에 대한 행동매뉴얼조차 제대로 마련돼 있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사정이 이런대도 울산시는 울산은 고리와 월성 두 곳의 원전 사이에 위치하고 있는 지리적 문제와 100만 명 가량이 한꺼번에 움직여야 하는 물리적 어려움 타령만 하고 있다. 만약의 경우를 생각한다면 마냥 손을 놓고 있을 수는 없는 일이다. 이 상태라면 원전사고가 발생할 경우 상상할 수 없는 대형 참사가 발생할 수도 있다. 울산시는 더 늦기 전에  실효성 있는 방사능방지대책 재수립에 나서야 한다.   


 
기사입력: 2018/07/12 [19:25]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