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회연속 종합2위` 아시안게임 선수단 결단식
45개국 1만1천300명 선수 참가
총 40종목 67개 세부종목서 경쟁
이낙연 국무총리ㆍ체육계인사 참석
 
편집부
 

 


6회 연속 종합 2위를 목표로 하는 한국 선수단이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의 선전을 다짐했다. 한국 선수단은 지난 7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선수단 결단식을 열고 6회 연속 종합순위 2위를 다짐했다.


이번 대회에는 45개국 1만1천30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해 총 40종목 67개 세부종목에서 메달 경쟁을 벌인다.


카드 종목인 브리지를 제외한 총 39종목에 1천44명(선수 807ㆍ경기임원 186ㆍ본부임원 51명, 단일팀 남측선수단 포함)이 출전하는 한국은 `금메달 65개 이상 6회 대회 연속 종합 2위 수성`을 목표로 세웠다.

 

이날 결단식에서는 약 600여명의 선수단이 결의를 다졌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아시안게임은 선수 여러분들의 인생에 다시 오기 힘든 황금 같은 기회"라며 "기회를 여러분의 것으로 만들어라. 최고의 성적도 중요하나 온갖 어려움을 견디고 끝까지 최선을 다한 모든 과정이 선수 개개인과 국민에게도 더 큰 감동"이라고 격려했다.


또 "이번 대회에서는 남북한 개회식 공동 입장과 여자농구, 카누 조정에서 단일팀이 출전한다. 선수 여러분이 경기장 안이든 밖이든 서로 배려하고 협력하며 잘 지내길 바란다. 선수 한분한분이 민족 화해와 평화 정착에 기여한다는 것을 기억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성조 선수단장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대표로서 대회 기간 동안 국격에 맞는, 신명나고 당당하게 대회에 임해서 선진국으로서 모범을 보일 것이다"는 각오를 밝혔다. "자랑스러운 남북 체육의 위업을 이어가도록 목표한 금메달 65개를 획득하기 위해 총력을 다 할 것"은 물론이다.


개회식 기수는 여자농구 국가대표팀 주장 임영희가 맡는다.


이날 행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성조 선수단장,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안민석 국회 문체위원장 등 체육계 인사들이 참석해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했다.  회원종목단체 및 시도체육회 관계자도 다수 참석했다.


결단식 후 인도네시아 현지에서의 질병 예방과 안전관리 등을 위한 교육도 받았다.  선수단 본진은 15일 인도네시아로 출국한다. 뉴시스


 
기사입력: 2018/08/08 [19:01]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