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ㆍ화학업계, 현대오일뱅크 정기보수 주목
3조3교대 투입, 외주직원 총동원 다른기업 롤모델 될지 관심
"탄력 근로제 적용 기준 1년으로 늘려야 손해 막을 수 있어"
 
편집부
 

 정유ㆍ화학업계가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이후 처음으로 정기보수를 실시하는 현대오일뱅크를 주목하고 있다.
정유ㆍ화학업계의 경우 매년 또는 2~3년 주기로 가동 설비에 대한 정기적으로 보수를 실시하고 있는데 이 기간 동안 1인당 평균 근로시간이 52시간을 훌쩍 넘는 경우가 다반사다.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인해 예전처럼 인력을 집중적으로 투입할 수 없기 때문에 현대오일뱅크의 정기보수는 다른 기업에게 롤모델이 될 수 있다.
예상 시나리오는 두가지 정도로 압축된다.


모자란 인력을 외주 업체로부터 수혈받아 기간 내 정기보수를 완료하는 것 또는 기간을 넘겨 막대한 금액의 기회 손실이 발생하는 것이다. 
현대오일뱅크가 차질없이 정기보수를 끝마칠 경우 하반기 정기보수를 앞두고 있는 기업들도 이와 유사한 방식으로 자사 정기보수를 진행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현대오일뱅크의 정기보수가 예정된 기간보다 길어질 경우 향후 다른 업체들의 대응방안도 달라질 수 있다.
현대오일뱅크의 정기보수에 정유ㆍ화학업계의 이목이 쏠려있는 이유다.


9일 정유ㆍ화학업계에 따르면 현대오일뱅크는 오는 10일부터 제 1공장(원유 정제 처리시설 및 중질유 분해시설)에 대한 정기보수를 시작한다.
정기보수는 총 31일간 진행될 예정이며 생산 재개 예정일은 다음달 10일이다. 정기보수기간동안 발생하는 기회 손실은 매출액 1개월 분으로 책정됐다.


현대오일뱅크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이후 처음 실시하는 정기보수라는 점을 감안해 사전작업, 교대제 개편, 인력 추가 등을 통해 기간내 정기보수를 끝마친다는 각오다.
숙련된 근로자들을 통해 사전 계획과 기초 작업을 완료한 뒤 기존 2조2교대로 투입되던 근로자들을 3조3교대로 투입, 정기보수를 실시할 계획이다.


3교대의 경우 1명의 근로자가 8시간씩 7일을 일할 경우 56시간의 근로를 하게 되는데 52시간에 맞추기 위해 4시간은 근로를 멈추게 된다.
현대오일뱅크는 정기보수 기간동안 외주업체 직원들도 총동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들은 인력이 부족한 부분에 투입될 예정이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3조3교대 투입과 외주업체 직원들을 추가로 투입해 정기보수를 차질 없이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대오일뱅크가 계획된 기간내에 정기보수를 차질없이 진행할 수 있을 지 여부는 미지수다. 3교대 근무자 투입 및 외주 인력의 활용이 생각처럼 쉽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뉴시스


 
기사입력: 2018/08/09 [18:34]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