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경기 침체 구조조정…울산 내수 `바닥`
올해 2분기 소매판매 울산 전년 대비 감소
울산 감소폭 전국 가장 심각…6분기 하락세
 
김홍영 기자
 

 조선경기 침체로 구조조정 직격탄을 맞은 울산지역 내수 경기가 좀처럼 살아나지 않는 모양새다.
울산과 경남은 소비가 뒷걸음질 쳤고 군산이 포함된 전북은 서비스업생산이 전국에서 가장 하위권으로 나타났다.


9일 통계청이 발표한 `시도 서비스업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에 따르면 2분기(4~6월) 울산의 소매판매 총지수는 전년 동기 대비 1.8% 감소했다.


전국에서 2분기 소매판매가 감소한 곳은 6곳에 불과했는데 그 중에서도 울산의 감소폭이 가장 컸다.
전국 평균은 4.7% 증가했다.


울산의 소매판매는 구조조정이 본격화된 2016년 3분기부터 6분기 연속으로 감소하다가 올해 1분기(2.1%) 플러스로 전환했다. 하지만 증가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1분기 만에 다시 감소한 모습이다.


백화점 판매액이 6.4% 줄었고 대형마트와 전문소매점도 각각 4.1%, 3.2%씩 감소했다.
내수의 또 다른 축인 서비스업 생산 증가율도 0.6%에 그쳤다. 전국 평균인 2.3%보다 1.7%포인트나 낮은 수준이다.


금융ㆍ보험(4.6%), 운수ㆍ창고(3.1%) 등 일부 업종에서 증가세가 나타났지만 교육(-2.9%), 도소매(-1.5%), 숙박ㆍ음식점(-1.1%) 등은 후퇴했다.
울산과 마찬가지로 조선업 구조조정이 진행된 경남도 2분기 소매판매가 0.8% 감소했다.


경남 소매판매는 지난해 1분기부터 4분기 연속 감소하다가 올해 1분기 0.4% 증가했다. 하지만 다시 마이너스로 꺾였다. 백화점(-7.4%)의 감소세가 뚜렷했고 전문소매점도 1.0% 감소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1년 전보다 0.5% 증가하는데 그쳤다. 전국에서 두 번째로 증가율이 낮다. 숙박ㆍ음식점이 6.1%나 줄었고, 교육(-2.7%)과 도소매(-0.5%)도 감소했다.


전북은 서비스업생산 증가율이 0.3%에 그치면서 전국 최하위를 기록했다.
한국GM의 군산공장이 폐쇄되고 인구가 유출된 여파로 풀이된다. 전문ㆍ과학ㆍ기술업 생산이 3.2% 줄었고 숙박ㆍ음식점(-2.3%)과 교육(-1.0%)도 감소했다.


소매판매는 전년 동분기 대비 0.1% 증가하는데 그쳤다. 마이너스는 아니지만 전국 평균보다는 4.6%포인트나 낮다.
한편 서울과 제주는 소매판매 증가율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는 등 내수 경기가 좋은 모습을 보였다.


2분기 서울의 소매판매는 7.0% 증가했고 제주의 경우 17.4%나 늘었다.
서울과 제주 모두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11년 이래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서비스업생산 지표도 좋았다. 서울의 서비스업생산은 1년 전보다 4.3% 늘어 전국 최고 수준을 보였다. 제주의 서비스업생산은 2.9% 증가했다.  김홍영 기자


 
 
기사입력: 2018/08/09 [18:36]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