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을 하수인 만드는 현 정부에 법적 대응해야"
이채익 의원, `탈원전 정책 제고 국민 경청회` 참석ㆍ주장
 
정종식 기자
 
▲ 이채익 의원    

국회 이채익 의원(자유한국당, 울산 남구갑)이 9일 오전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탈원전 정책 제고를 위한 국민 경청회`에 참석해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경청회는 한국당 비대위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 관계자와 관련 학계 전문가, 한수원 인근 주민 등의 의견을 듣고자 마련됐다.  한국당 정책위 탈원전대응 특위(위원장 최교일) 소속인 이 의원은 그 동안 현 정부의 탈원전 기조를 `반서민적ㆍ반국가적 졸속 정책`으로 규정하고 탈원전 정책 철회를 지속적으로 요구해온 바 있다.


이날 경청회에서 김병기 한수원 노조위원장이 "미래세대를 위해 탈원전 정책은 철회되어야 한다"며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했다. 한수원 인근 주민을 대표해 참석한 신수철씨는 "일방적인 탈원전 정책을 규탄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주민들의 삶의 기반이 흔들린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행사 참석자들의 발언을 모두 경청한 뒤,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엄청난 후폭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한수원을 하수인처럼 부리는 정부의 초법적 행위에 대해 법률적인 대응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또 "이번 국정감사는 원전국감이 되어야 한다"며 함께 자리한 국회 산자위 한국당 간사 이종배 의원에게 "문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철회할 수 있도록 특별한 노력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탈원전 경청회를 마친 뒤 경주 시동마을로 이동한 이 의원은 한국당 비대위원들과 함께 농민 경청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우리 농가의 어려움을 토로하는 농민들의 이야기를 경청한 이채익 의원은 "농민들이 겪고 있는 어려운 상황을 깊이 이해한다"며, "자유한국당은 농민들의 어려움을 외면하는 문재인정부에 맞서 제1야당으로서 소신 있는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정종식 기자


성실하게 진실하게 담대하게
 
 
기사입력: 2018/08/09 [19:45]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