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저유소 7곳 대부분 아파트와 근접
2개 저유소 아파트 단지 170m 인접
 
황상동 기자
 

 부산에 소재한 정유회사 저유소 7곳 대부분이 대규모 아파트 등 주거지역과 근접해 있어 화재를 대비한 안전점검이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더불어민주당 최인호(부산 사하갑) 의원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가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부산 내 7곳의 저유소에서 54개 탱크, 24만6000㎘의 석유제품을 보관하고 있었다.


정유회사가 관리하는 저유소 중에 광역시에 소재한 곳은 부산 7곳으로, 전남16곳, 전북 11곳 등과 비교해 적었다.
하지만 인구가 밀집한 광역시 중에서는 가장 많았다.


울산은 부산과 같은 7곳, 대전 6곳, 인천 6곳, 광주 1곳의 저유소 시설이 각각 소재하고 있었다.
특히 부산은 2개 저유소 시설이 1천400여 가구가 살고 있는 대규모 아파트 단지와 불과 170m 거리에 인접해 있었다. 또 다른 1곳의 저유소 역시 500여 가구가 사는 아파트 단지와 250m 떨어져 있었다.


항만 내 설치된 저유소 3곳은 주거 및 교육시설이 밀접한 도심과 거리가 1㎞에 불과했다.
이같은 저유소 시설의 안전 관리는 여러 기관에 나뉘어져 있어 관리 부실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최 의원은 지적했다.


저장탱크로 구성된 저유소는 소방청이, 저유소와 연결된 송유관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안전 관리를 맡고 있으며, 부지 인허가와 인근 건축물의 규제 등은 해당 지자체의 소관이다.


최 의원은 "부산지역의 저유소는 대규모 아파트 단지와 인접해 안전사고에 따른 피해가 훨씬 클 것이다"며 "부산시와 소방청 등이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철저하게 부산 소재 모든 저유소 시설에 대해 안전성 여부를 철저하게 점검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상동 기자


울산광역매일 부산 본부장
 
 
기사입력: 2018/10/11 [17:52]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