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지키기…경제논리로 풀자"
현대重 "해양사업부 경영개선 조치는 일감 고갈 때문"
 
김홍영 기자
 

현대중공업이 11일 사내소식지 `인사저널`에서 "일자리 지키기 문제는 경제논리로 풀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대중공업은 "우리 회사의 고용과 경영 위기 극복방안을 찾기 위한 울산 노사정 협의회가 지난 8일 첫 발을 뗐다"며 "출범식에 참석한 강환구 사장과 박근태 노조 지부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은 노사 상생의 미덕을 발휘해 대타협을 이루자고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적 대화가 시작됐지만 결론을 내기까지는 갈 길이 멀다"며 "회사가 해양사업부 경영개선 조치에 착수한 이유는 수주가 끊겨 일감이 고갈됐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중공업은 "전문가들은 회사 내부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하겠다는 발상 자체가 시장경제 원리에 어긋난다고 지적하고 있다"며 "일각에선 노조의 무리한 요구가 상황을 더 어렵게 만들지 않을까 우려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사회적 대화가 결실을 거두려면 양보와 타협이 선행돼야 한다"며 "타협의 전제조건은 기득권 내려놓기"라 강조하며 과거 네덜란드의 바세나르 협약과 독일의 하르츠개혁을 모범사례로 제시했다.


현대중공업은 "네덜란드는 1959년 북해유전에서 잭팟이 터져 고임금과 복지혜택을 누리다 이후 극심한 경기 침체에 빠졌다"며 "1982년 노조가 임금동결 등 혹독한 구조조정을, 기업은 노동시간 단축을 받아들이고 정부가 적극 지원해 가까스로 되살아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2000년대 초 독일 기업들은 법정 근로시간이 주35시간으로 줄고 산별노조의 임금인상 요구가 이어지자 공장을 해외로 이전했다"며 "하르츠개혁을 통해 노사가 임금을 줄이고 근로조건을 완화하는 대신 공장을 다른 나라로 옮기지 않기로 합의하며 위기를 넘겼다"고 덧붙였다. 현대중공업은 "울타리 안의 문제를 외부 도움없이 우리 스스로 해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것"이라며 "노사정 회의가 출범한 만큼 형식적인 참석이 아니라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노조는 본질에서 벗어난 논쟁을 반복하는 일이 없어야 하며 울산시도 공정성과 균형을 유지해야 한다"며 "사회적 대화가 사면초가에 놓인 해양사업부와 침체에 빠진 울산 경제의 활로를 모색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중 노조는 해양사업부 구조조정 중단 등을 촉구하며 이날부터 지역단위별 순회파업에 들어갔다.


오후 4시간동안 진행된 지역단위별 파업은 오는 16일까지 이어지며 17일과 18일에는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파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노조 관계자는 "회사는 법과 단체협약을 무시하며 7월 말부터 올해 임단협 교섭을 해태하고 있다"며 "해양사업부 유휴인력에 대한 기준 미달의 휴업수당 신청, 장기교육과 휴업을 이용한 노조 탄압, 하청업체에 대한 갑질을 투쟁으로 막아낼 것"이라고 밝혔다.  김홍영 기자


 
 
기사입력: 2018/10/11 [18:39]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