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쌀 목표가격, 19만6천원으로 조정키로"
"쌀ㆍ밭 직불금 통합, 모든 작물 동일 금액 지급"
 
뉴시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8일 올해산부터 적용되는 쌀 목표가격을 19만6천원으로 인상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쌀ㆍ밭 직불제를 통합해 모든 작물에 동일한 금액을 지급하기로도 했다. 당정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차기 쌀 목표 가격와 직불제 개편 방향 관련 당정협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당정협의에는 민주당 소속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과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민주당 농해수위 간사인 박완주 의원은 당정협의 직후 브리핑에서 "당정은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인 `농업인 소득안전망의 촘촘한 확충`을 이행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있다"며 "이러한 인식을 바탕으로 쌀 목표가격 변경과 공익형 직불제 개편을 동시에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했다.


당정은 2018년부터 적용되는 쌀 목표가격은 물가상승률 등을 반영한 19만6천원으로 조정해 나가기로 했다. 야당과도 초당적으로 협력해 농업인들의 소득안정, 쌀 수급 균형, 농업의 균형적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목표가격을 변경할 방침이다.


박 의원은 "쌀 목표가격 정부안은 법 개정 지연으로 현행법령에 따라 제출할 수밖에 없지만 국회에서 민주당 주도로 물가상승률을 반영해 목표가격을 19만6000원으로 인상하겠다"고 했다. 민주당은 쌀 목표가격에 물가상승률을 반영하는 법률 개정도 신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당정은 직불제도도 개편하기로 했다. 쌀 수급불균형 해소와 중소규모 농업인 배려, 공익성 강화 등을 위해서다.
소규모 농가에는 경영 규모에 관계없이 일정한 금액을 지급하고 그 이상의 농가에 대해서는 경영 규모에 따라 역진적인 단가를 적용해 농업인의 소득재분배 기능을 강화한다.


직불금이 쌀에 집중돼 쌀 생산을 유발하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쌀 직불제와 밭 직불제를 통합해 모든 작물을 대상으로 동일한 금액을 기급할 방침이다. 직불제 지급과 연계해 농약, 비료 등의 사용 기준을 준수하도록 하고 영농폐기물을 수거하는 등 농지, 공동체, 환경, 안전 등과 관련된 적정 수준의 의무를 부여하기로 했다.


박 의원은 "직불제 개편의 기본 방향은 당은 물론 국회ㆍ정부 차원의 다양한 논의를 통해 연말까지 확정하고, 내년 관련 법률 개정을 거쳐 2020년 개편된 직불제를 시행하겠다"고 했다.  뉴시스


 
기사입력: 2018/11/08 [19:45]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