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포조선, 중소형 LNG 운반선 본격 진출
노르웨이 크누센과 3만㎥급 LNG선 1+1 계약…860억 규모
이중연료추진시스템, 축발전설비 탑재로 운항효율성 높여
 
김홍영 기자
 

 현대미포조선이 중소형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중소형 조선사가 LNG 운반선을 수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미포조선은 노르웨이 크누센(Knutsen)과 7700만달러(약 860억원) 규모의 3만㎥급 LNG 운반선 1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는 동일한 선박에 대한 옵션 1척이 포함돼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오슬로 크누센 본사에서 진행된 이번 계약식에는 현대중공업 가삼현 사장, 크누센 트리그베 세그렘(Trygve Seglem)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180m, 폭 28.4m, 높이 19.4m 규모로 2021년 1분기 인도 후 이탈리아 동부 사르데냐섬 항로에 투입돼 사르데냐섬에 LNG를 공급할 예정이다.
특히 이 선박은 운항 중 자연 기화되는 가스를 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추진시스템, 추진 엔진을 통해 전력을 생산, 공급할 수 있는 축발전설비(Shaft Generator) 등을 탑재했다.


강화된 환경규제를 충족시키는 한편 운항효율성을 크게 높였다는 평가다.
선주사인 크누센 관계자는 "그동안 현대중공업그룹과 다수의 대형 LNG선을 계약하며 신뢰를 쌓아 왔다"며 "이를 바탕으로 이번 중소형 LNG운반선도 현대미포조선에 발주하게 됐다"고 말했다.


LNG선은 그동안 16만㎥ 이상의 대형선을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돼 왔으나, 최근 친환경 연료인 LNG의 수요 증가 및 LNG벙커링 인프라 확충으로 인해 중소형 LNG선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영국 조선ㆍ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Clarkons)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연평균 5척 수준에 그쳤던 중소형 LNG운반선 발주량은 향후 10년간 연평균 15척까지 발주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미포조선 관계자는 "지난 10월 인도된 LNG벙커링선이 선주로부터 호평을 받는 등 시장에서 당사의 LNG기술력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 고 말했다. 김홍영 기자


 
 
기사입력: 2018/12/06 [18:50]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