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하굿둑 개방…울산, 염수 유입"
울발연, 단계적 대응방안ㆍ환류체계 구성 필요성 제기
 
정종식 기자
 
▲ 낙동강 하굿둑 모습.     © 편집부


낙동강 하굿둑 개방에 대비해 울산시가 단계적 대응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울산발전연구원 윤영배 박사는 6일 도시환경브리프를 통해 "낙동강으로부터 생활ㆍ공업용수를 다량 취수하고 있는 울산시의 염수 유입 피해가 우려된다"며 "향후 개방에 대비한 대응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윤 박사는 브리프에서 낙동강 하굿둑을 완전히 개방할 경우 염수가 약 33㎞지점까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했다. 울산시의 생활ㆍ공업용수 취수원인 원동취수장은 하굿둑으로부터 27㎞ 지점에 위치하고 있다.


그는 염수가 유입될 경우 "낙동강 하류지역의 농업피해 발생, 인근지역 생활ㆍ공업용수 공급 차질로 인한 불편, 산업단지 가동 중단 등 역기능도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염수 유입 영향범위 내에 있는 지자체들이 공동 협의회를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


부산시가 현재 1차적으로 하굿둑으로부터 약 10㎞ 지점까지 기수역(강물과 바닷물이 만나 섞이는 곳) 회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나 장기적으로는 하굿둑 완전 개방을 염두에 두고 있기 때문에 염수유입 영향범위에 생활ㆍ공업ㆍ농업용수 취수원을 둔 지자체들이 공동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그는 특히 울산시가 낙동강 하굿둑 개방에 대비해 단계적 대응방안과 함께 환류체계를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윤 박사는 단계별 준비 사항으로 수문개방을 시범적으로 운영할 때 거기서 나는 실증실험 데이터를 지자체협의회가 확인할 것, 원동취수장 하류지점에 단계별로 염수 유입 관측시스템을 설치할 것, 시스템 모니터링에서 나오는 데이터를 공유할 것, 식수와 공장 피해에 대한 보상방안을 요구할 것, 장기적 대책으로 생활용수 취수원을 추가로 요구하고 공업용수 취수원을 상류로 이전하는 것을 요구할 것 등을 제시했다.  정종식 기자


성실하게 진실하게 담대하게
 
 
기사입력: 2018/12/06 [19:24]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