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충호 소설가,한국소설문학상 수상자 선정
작년 발표한 단편소설 `아버지의 산`
기사입력  2019/01/10 [19:11]   허종학 기자

 한국예총울산시연합회 소설가 이충호씨(울산예총회장, 사진)가 제44회 한국소설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            이충호
        (울산예총회장)   © 편집부

수상작은 계간지 `문예 운동` 2018년 겨울호 발표한 단편소설 `아버지의 산`이다.
한국소설가협회(이사장 김지연)가 주최하는 제44회 한국소설문학상 시상식은 오는 18일 오후 5시 서울 함춘회관 가천홀에서 거행한다.


심사위원은 소설가 김지연, 채정운, 문학평론가 임헌영, 이태동, 이명재 씨가 맡았다.
수상작은 심사위원들로부터 "소재의 독특함과 구성의 치밀함뿐만 아니라 작가의 사회역사의식이 돋보이는 작품으로 소설의 완성도란 측면에서도 매우 뛰어난 작품이다"는 평을 받았다.


한국소설문학상은 한국소설가협회가 제정, 시상해오고 있는 한국소설의 최고 영예의 상으로 지금까지 백시종, 정을병, 이동하, 김원일, 최일남, 정연희, 김주영, 김병총, 은희경 등의 작가가 수상한 바 있다.


이충호 소설가는 "사악한 의도를 가진 글들이 넘쳐나는 이 혼란스런 시대에 바르게 글을 쓰라는 격려와 가르침으로 알고 앞으로 더 좋은 소설을 쓰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충호 작가는 울산 북구 출생으로 1989년 `시대문학`과 1994년 `월간문학` 시와 소설이 각각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고다.


또 비교문학서 `장자와 워즈워드` 시사평론집 `시대와 갈등` 시집 `마라도를 지나며`, `바다, 머나먼 추억의 집`, `미국은 섹시하다`」`구룡포`다.


소설에서는 `바다로 가는 먼 길` , `콩강에 지다`, `이예, 그 불멸의 길`, `제국의 칼`, `기타줄을 매다` 등을 출간했으며 한국해양문학상, 이주홍문학상, 서울시인상, 오영수문학상, 울산문학상, 문화관광부장관상을 수상한 바 있다.  허종학 기자

울산광역매일 교육사회부 기자입니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