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산재노동자 직업복귀율 65%…역대 최고
산재장해인 원직장 복귀시…사업주에게 지원금 지급
기사입력  2019/02/11 [19:02]   최관식 기자

 업무상 사고를 당하거나 질병에 걸렸다가 다시 직장으로 복귀하는 산업재해 노동자 비율이 역대 최고치인 65%를 넘어섰다.


근로복지공단은 지난해 요양 종결 산재노동자 8만4천11명 가운데 5만4천817명이 직장에 복귀하면서 직업복귀율이 65.3%를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2014년 53.9%, 2015년 56.8%였던 직업복귀율은 2016년 처음 60%대(61.9%)를 넘어선 뒤 2017년 63.5% 등 증가 추세를 이어갔다.


공단은 산재노동자가 안정적으로 다시 일터에 복귀할 수 있도록 개인별 맞춤 재활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산재노동자 업무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업주가 대체인력을 고용하면 신규 고용인력 임금의 50%를 지원하고 산재장해인(장해 1~12급)을 원직장에 복귀시켜 고용을 유지한 사업주에겐 최대 12개월까지 지원금을 지급한다.


중증 장해로 직업복귀가 어려운 산재노동자에게 재활전문가인 잡코디네이터가 일대일 맞춤서비스를 지원하고 재활인증의료기관을 53곳에서 111곳으로 2배 이상 늘렸다. 심리불안 해소를 위한 심리상담과 희망찾기프로그램도 제공 중이다.


요양종결 후 지원하던 직장적응훈련을 요양중으로까지 확대하고 고용기간 만료, 장해 등으로 원직장에 복귀하지 못한 산재노동자에게는 구직등록, 취업설명회, 취업박람회 등 재취업을 지원하고 있다.


나아가 공단은 올해 1월부터 숙련된 전문의가 치료단계부터 직업복귀까지 전 과정에 개입하는 산재관리의사 제도를 도입하고 권역별로 재활지원팀(8개소)을 신설했다.


공단 관계자는 "산재노동자의 직업복귀율을 지속적으로 높이기 위해 앞으로도 산재노동자 개개인의 특성에 맞는 최적의 재활서비스가 제공되도록 더욱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관식 기자

울산광역매일 사진부 기자입니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