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민주당 지도부, 울산과 약속 반드시 지켜야
 
편집부
 

지난 13일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지도부가 울산을 직접 찾아 예산정책협의를 가졌다. 이날 예산정책협의는 다음 달부터 시작되는 정부의 내년도 예산편성에 앞서 울산지역 핵심 사업이 중앙정부에 전달 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서 송 시장은 오는 2030년까지 울산을 세계 최고 수소도시로 구현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글로벌 수소산업 육성 10대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내년 예산에 한국수소산업진흥원 울산설립, 수소 시범도시 울산 선정 및 수소산업 인프라 구축비 등 관련 예산 258억 원이 배정 될 수 있도록 민주당 차원의 지원을 요청한 것이다.


이날 이해찬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는 수소전기차 등 자동차산업의 패러다임 전환과 수소도시 구현 등 울산의 중요 핵심 사업에 대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자동차산업은 고임금인데다 중국 등에서 경쟁력 있는 차를 생산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고, 울산의 주력산업인 내연기관 자동차 수요가 줄어드는 반면 수소차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며 "자동차 산업에 있어 패러다임을 전환하지 못하면 문제가 있으니 울산시가 잘 대응해 달라고"말했다.

 

박광온 최고위원 역시 "수소경제나 수소ㆍ전기차 문제는 울산의 자동차산업의 패러다임으로 진화하는 이상으로 대한민국의 핵심 축이 될 것이라"말했다. 이 대표의 표현에서 울산시가 그동안 내연기관에서 수소전기차로 차동차 산업의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는데, 그 변화에 잘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는 말로 들린다. 하지만 엄밀히 말하면 한 때 자동차산업의 메카라고 일컫던 울산의 자동차산업이 기울어가는 데도 손을 놓고 있는 정부의 책임이 더 크다.


울산에서 성장한 현대차가 울산을 버리고 전라도 광주와 충북 음성 등지로 수소차 생산거점을 옮기기고 있는 중이다. 수소산업의 핵심은 수소전기차를 생산하는 대규모 공장이라 할 수 있다. 대규모 수소차 생산공장이 울산에 들어서지 않고는 수소산업과 경제의 중심이라고 말할 수 없다.
몇몇 수소 관련 연구시설과 주변시설들로는 실질적인 수소산업과 경제를 이끌 수 없다. 울산시청에서 이해찬 대표를 포함해 민주당 지도부가 직접 수소도시 울산을 구현하는데 적극 지원하겠다고 한 만큼 울산시민들은 지켜볼 것이다.


 
기사입력: 2019/03/14 [17:39]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