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 외주화, 사회적 과제로 풀어야"
김종훈 의원, 조선업 외주화 문제 해결 토론회 개최
 
정종식 기자
 
▲ 14일 오후 울산 동구 퇴직자 지원센터에서 조선업 외주화 문제 해결을 위한 토론회가 열렸다. 민중당 김종훈 국회의원(울산 동구)이 인사말을 하는 모습.    


민중당 김종훈(울산 동구) 국회의원이 14일 오후 울산 동구 퇴직자 지원센터에서 금속노조 현대중공업 사내하청지회와 조선업 외주화 문제 해결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사내하청노동자 권리 찾기의 일환으로 연속기획된 것으로 이날 처음 열렸다.


이날 주 발제는 이상윤 노동건강연대 대표(녹색병원 직업환경의학 전문의)가 맡았다.


이 대표는 "하청노동은 노동자를 불리한 노동환경에 노출시켜 그들의 건강을 해치고 나아가 산재율을 높인다"며 "경쟁이나 생계비 등 심리적 압박에 따른 직무 스트레스, 안전보건 시스템이 작동하지 않는 작업환경 등 주요 요인"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하청노동자의 건강권을 보장하기 위해 노동자를 실질적으로 사용하는 사업주에게 노동안전보건에 대한 책임을 지게 하고 산업안전 문제 해결과정에 하청노동자가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창구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성호 현대중공업 사내하청지회장은 "직영과 하청이 섞여 같은 작업장에서 일하는 조선소에서 위주화는 현장의 안전시스템 전체를 무너뜨렸다"며 "야만적인 하청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꿔 나갈 수 있는 고민을 시작해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이어진 토론회에서는 허환주 프레시안 기자와 정동석 현대중공업 사내하청지회 노동안전부장, 이창규 민주노총울산본부 노동안전보건위원장, 조성익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노동안전보건실장, 박재영 고용노동부 울산지청 감독관 등이 사회적 공론화 등 외주화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해법을 제시했다.


김종훈 의원은 "하청노동자 문제는 우리 사회가 이른바 신자유주의 구조조정을 추진하면서 생겨난 가장 큰 문제 가운데 하나"라며 "하청 문제에 대한 해결 없이는 진보정치를 이야기하기 힘든 만큼 사회적인 과제로 끌어올리는 데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토론회를 시작으로 다음달 노동자 실태조사 결과 발표, 5월 노조활동 등 노동기본권, 6월 하청노동자의 역사적 이해와 해결방향 등을 주제로 울산과 국회를 오가며 연속 토론회를 개최한다.


토론회에는 직접 당사자인 노동자들 뿐만 아니라 고용노동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중앙부처 관계자들도 참석시켜 실질적인 정책대안까지 제시한다는 방침이다.  정종식 기자

 


성실하게 진실하게 담대하게
 
 
기사입력: 2019/03/14 [19:26]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