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민단체, 노동자상 강제철거 부산시장 면담 요구
강제철거 관련 부산시장 사과ㆍ노동자상 반환 요구
경찰병력 4개 중대 250여명 건립위 등과 몸싸움
 
허종학 기자
 

 

▲  적폐청산ㆍ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등 지역의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5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1층 로비에서 강제징용 노동자상 강제 철거와 관련, 오거돈 부산시장의 면담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 편집부


부산시가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강제로 철거한데 대해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오거돈 부산시장과 면담을 요구하고 나서면서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적폐청산ㆍ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등 지역의 시민사회단체 회원 100여 명은 15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앞에서 부산시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노동자상 강제철거와 관련 오거돈 부산시장의 사과와 책임자 처벌, 노동자상 반환 등을 요구했다.


이어 청사 로비 출입구에서 오거돈 부산시장과의 항의 면담을 하기 위해 청사 진입을 시도하다 경찰에 가로막혀 대치하고 있다.
부산경찰은 시청 1층 로비 등에 경찰병력 4개 중대 250여 명을 배치했고, 청사로 진입하려는 노동자상 건립위 등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또 노동자상 건립위 관계자 10여 명이 시청 7층 시장실 앞 점거 시위를 벌이다 강제로 끌려나오기도 했다.
노동자상 건립위는 시청 1층 로비에서 경찰과 대치한 채 `철거는 친일이다`, `강탈한 노동자상 반환하라`, `부산시장 사죄하라` 등의 내용이 담긴 손피켓을 들고 연좌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대해 오거돈 부산시장은 `일제강제징용노동자상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입장문을 통해 오 시장은 "지난 12일 진행된 강제징용 노동자상 강제철거 행정대집행에 대해 노동자상 건립위 등 관계자들에게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 시장은 "역사적 아픔을 기억하고 진실을 규명하겠다는 건립위의 활동은 단순히 법적ㆍ행정적 잣대만으로 판단할 수 없다는 것을 부산시도 잘 알고 있다"면서 "조형물 설치를 위한 법적 절차를 이행하지 않고 인근 지역에 고정작업이 계획됨에 따라 조치를 취해야 하는 부산시의 의무도 불가피했다"고 강조했다.


또 "무엇보다 행정대집행 과정에서 발생할 지 모를 사고의 위험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고, 충돌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기를 전격적으로 결정할 수 밖에 없었다"면서 "그 과정에서 충분한 소통이 부족했던 부분에 대해서도 거듭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알렸다.  


더불어 오 시장은 "수 차례 말씀드린 바와 같이 부산시는 강제징용 노동자상의 의미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 "다만 설치 위치에 대해서는 시민의 의사를 확인하는 공론화 과정을 거쳐 이를 근거로 절차에 맞게 설치하는 방안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공론화 과정 제안과 함께 2가지 원칙도 제시했다. 먼저 공론화 과정의 시기를 5월 1일 노동절 이전까지 강제징용노동자상의 안정적 위치가 결정될 수 있는 일정으로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더불어 부산시의회 등 시민이 동의할 수 있는 대표성을 가진 기관 또는 단체를 공론화추진기구로 노동자상 건립위가 지정하고, 이후 공론화의 방식이나 내용은 온전히 공론화추진기구에 위임할 것도 제안했다. 


민주노총 부산본부 등은 "오거돈 부산시장은 노동자상 강제 철거로 모자라 면담을 요구하는 사람들을 끌어내고 경찰을 동원해 가로막았으며, 그리고는 일방적으로 입장문을 발표해 공론화라는 미명을 내세우고 있다"면서 "오 시장의 제대로된 답을 들을 때까지 시청 로비 농성을 이어갈 방침이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는 지난 12일 오후 6시 10분께 공무원 수십 명과 크레인이 설치된 화물차 등을 등을 동원해 정발 장군 동상 앞에 임시 설치된 노동자상을 기습 철거하는 행정대집행을 실시한 이후 노동자상을 남구 일제강제동원역사관 1층 로비에 옮겨 놓았다. 


적폐청산ㆍ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는 지난 3월 1일 노동자상을 정발 장군 동상 앞에 임시 설치했고, 이후 노동자상 건립위는 지난 11일 부산 동구청과 협상을 진행해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임시 설치 장소 뒤 쌈지공원에 완전히 설치하기로 합의했다.
 황상동 기자


울산광역매일 교육사회부 기자입니다.
 
 
기사입력: 2019/04/15 [15:18]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