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불법환적` 감시현장 공개…이지스구축함도 투입
 
편집부
 

유엔(UN)과 미국이 강력한 대북제재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미 해군이 동중국해에서 `해상 불법 환적` 의심 북한 선박을 추격하는 작전 현장을 언론에 공개했다.


유엔과 미국은 석유제품과 석탄 등의 북한 반입을 통제하고 있지만 북한은 해상에서 다른 선박에 제재 대상 물질을 옮겨 싣는 방식(환적)으로 대북 제재를 회피하고 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미 해군 이지스 구축함 밀리어스함이 동중국해에서 수행한 북한 선박 감시 작전을 동행 취재한 뒤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밀리어스함은 지난달 30일 오전 9시 석유 밀반입 혐의로 유엔 블랙리스트(제재 대상)에 오른 북한 유조선 `금운산호`를 추격하기 위해 일본 사세보항을 출항했다.


유엔은 지난 3월 연례보고서에서 금운산호를 불법 해상 환적에 주로 활용되는 북한 선박 6척 가운데 하나로 지목했다. 미국 재무부도 금운산호를 `공해상 석유 환적이 가능한 북한 선박`으로 지정해 예의 주시하고 있다.


유엔은 지난 2017년 북한 핵 개발에 맞서 북한의 석유제품 등 수입을 제한했다. 하지만 북한은 제재 대상 물질을 해상에서 다른 선박에 옮겨 싣는 방식으로 제재를 회피해왔다.


밀리어스함은 다음날인 3월 31일 오전 10시 금은산호를 발견했다. 이후 무선 교신에서 "사흘 뒤 북한 주요 석유 터미널인 남포항에 도착할 예정"이라는 답변을 받고 금은산호를 추격했다.


금은산호를 뒤쫓던 밀리어스함은 4월1일 오전 불법 해상 환적 의심 유조선 3척을 발견하고는 임무를 전환했다. 


밀리어스함이 현장에 다가서자 몽골과 홍콩, 대만 등 각기 다른 선적인 유조선 3척은 작업을 멈추고 흩어졌다. 이들은 밀리어스함과 조우전 한달치 운항 기록 장치가 꺼져 있었다. 


 
기사입력: 2019/04/15 [15:33]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