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차기회장 조기공모는 황창규 후임 낙점 꼼수
김종훈 의원 "차기회장 선임에 영향력 막는 장벽 사실상 사라졌다"
 
정종식 기자
 
▲ 김종훈 의원    

지난 12일 KT가 차기회장 조기공모에 나선 것을 두고 오는 17일 열리는 국회 청문회에서 황창규 회장 사퇴압박을 회피하려는 목적이라는 언론보도가 나오고 있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민중당 김종훈(울산 동구) 국회의원도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KT 차기회장 조기공모는 황창규 회장이 청문회 때 사퇴압박을 피하려는 배수진임과 동시에 후임을 낙점하려는 꼼수"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작년 개정된 정관과 현행 이사회 규정을 볼 때 차기회장 선임에 황창규 회장 영향력을 막는 장벽이 사실상 사라졌다"고 봤다.


실제 정관개정 전 KT는 CEO추천위원회를 통해 선정된 후보를 주주총회에 바로 추천하는 구조였지만 현재는 이사회가 최종후보 1인을 선정해 추천하게 된다.


정관이 정한 선임과 연임 필요사항을 이사회에 위임한 점도 사실상 최종후보 선정에 영향력을 높였다.


현행 정관은 KT 지배구조위원회가 회장후보 심사대상자들을 선정하고(33조2항) 회장후보심사위원회는 후보자들을 추리고 심사의견을 이사회에 보고한다(33조3항). 이사회는 회장후보자들 중 1인을 확정해 주주총회에 추천하는 구조다.


작년 개정된 이사회 규정도 문제다. 제9조 3항은 회장후보의 확정(규정 8조29의2)에 현직회장 본인이 후보가 아닌 경우에는 의사 및 결의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돼 있다.


현행 규정대로라면 황창규 회장이 차기 회장을 최종 선정하는 이사회에 참석해 직접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셈이다.


김종훈 의원은 "정치권 낙하산을 막는다며 개정된 차기회장 선임절차가 오히려 황창규 낙하산을 만드는 건 아닌지 우려 된다"며 "황 회장이 세간의 의심을 벗고 진정성을 찾으려면 선임절차에 들어간 지금 스스로 사퇴하는 게 이치에 맞다"고 말했다.
   정종식 기자


성실하게 진실하게 담대하게
 
 
기사입력: 2019/04/15 [19:23]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