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선 정국`에 꽉 막힌 4월 국회
여야 강대강 대치에 4월 국회 일주일째 개점휴업
 
뉴시스
 
▲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열린 여야 3당원내대표 회동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ㆍ자유한국당 나경원ㆍ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4월 임시국회의 개점휴업 상태가 일주일째 지속되면서 주요 법안 처리에도 빨간불이 들어왔다.

 

과도한 주식 보유가 문제가 된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둘러싸고 여야의 강대강 대치가 좀처럼 출구를 찾지 못하면서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자유한국당 등 야당의 강경한 반대를 무릎쓰고서라도 조만간 이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보여 4월 임시국회는 정국경색 속에 또 다시 `빈손 국회`로 남을 공산이 커지고 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ㆍ나경원 자유한국당ㆍ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등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4월 임시국회 의사일정과 주요 쟁점법안 처리를 논의하기 위해 회동을 가졌지만 별다른 성과 없이 헤어졌다.


이들은 "4월 국회에서는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는 수준의 원론적 차원에서 탄력근로제와 최저임금제도 등 민생법안 처리 합의에 입장을 같이 했지만 거기까지였다. 이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문제를 두고 신경전만 벌이다가 빈손으로 돌아섰다.


회동 모두발언에서 홍 원내대표는 "이 후보자 논란에 대한 여야 시각이 다르겠지만 국회 인사청문회법을 보면 인사청문 보고서를 채택하게 돼 있다"면서 "여야 이견이 있으면 적격과 부적격 의견을 반영해 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판사 출신인 저로서는 (이 후보자의 주식거래가) 부끄럽다는 생각을 안 할 수 없다"면서 "청문 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할 정도로 야당이 이야기 할 때는 한 번 쯤 다시 생각해보는 것이 맞지 않나"라고 맞받아쳤다.


김 원내대표도 "이 후보자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부적격을 택한 응답이 적격의 배가 넘었다"면서 "국민 여론을 참고해 현명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이번 주 안에 다시 회동 일정을 잡는다는 방침이지만 이 후보자를 둘러싼 간극을 좁히지 못하고 있어 의사일정 합의 전망은 여전히 어둡다. 특히 여야의 대치 전선은 이날 이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 1차 시한이 도래하면서 더욱 가팔라진 상황이다.   뉴시스


 
기사입력: 2019/04/15 [19:41]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