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작가 오영수 40주기 추모행사 거행
15일 오영수문학관 2층 난계홀서 추모제ㆍ추모음악회
 
허종학 기자
 

 

▲ 울산 출신 소설가로 대한민국 소설사에 큰 발자취를 남긴 난계 오영수(1909~1979) 선생의 40주기 추모 행사가 15일 거행됐다.     ©편집부

 

울산 출신 소설가로 대한민국 소설사에 큰 발자취를 남긴 난계 오영수(1909~1979) 선생의 40주기 추모 행사가 15일 거행됐다.
울산 최초의 문학관인 오영수문학관(관장 이연옥)은 15일 문학관 2층 난계홀에서`작가 오영수 40주기 추모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추모 행사는 작가 오영수를 기억하고 선생의 문학세계를 좋아하는 문인과 지역주민, 유족, 제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제와 추모음악회로 이어졌다.
추모제는 울산학춤보존회 박윤경 사무국장의 진혼무로 시작해 헌다와 헌화, 해적이 소개, 인사말씀, 추모사, 추모시 낭송으로 진행됐다.


추모시는 신필주 시인이 1980년`현대문학`1월호에 발표한 시〈난계선생기蘭溪先生記〉를 시각장애인 낭송가 김민서 씨가 낭송했다.
추모음악회는 울산시립합창단 혼성중창과 하모니카 연주단체인 하모가람의 연주로 꾸며졌다.


울산시립합창단 김성아(소프라노) 수석 등 15명으로 구성된 혼성중창팀은 지역 문단의 원로인 박종해 시인의 시에 우덕상이 곡을 붙인〈목련꽃 피면〉을 첫 곡으로〈청산을 보며〉,〈동백섬〉,〈사랑합니다〉 등`울산의 노래`로 추모 분위기를 만들었다.


하모니카 연주단체인 하모가람은 홍난파의`조선 동요 100곡집`에 나란히 수록된〈고향의 봄〉과〈박꽃아가씨〉와 오영수 선생이 생전에 즐겨 부른〈타향살이〉와〈울릉도 뱃사공〉그리고 강해인 작사, 박시춘 작곡의〈감격시대〉, 오펜바흐 오페라`천국과 지옥`서곡 〈캉캉〉 등을 선보였다.


`작가 오영수 40주기 추모행사`는 추모제와 추모음악회에 이어 언양읍 소재 화장산 기슭에 자리 잡은 묘소를 참배하는 것으로 마무리했다.
작가 오영수는 1927년 동아일보에 동시`병아리`를 발표하며 문단 활동을 시작했다. 1945년 12월 지금의 경남여자고등학교 교사로 부임한 이후〈꿈〉,〈호마胡馬〉등 수십 편의 시를 발표했다.


소설가로 활동한 것은 1949년 소설가 김동리의 추천으로『신천지』9월호에 단편소설 「남이와 엿장수」를 발표하면서부터다.
1979년 5월 15일 타계할 때까지 <갯마을>, <화산댁이>, <요람기>, <실걸이꽃>, <명암>, <메아리>, <잃어버린 도원> 등 200여 편의 주옥같은 단편소설을 남겼다.


한편 오영수문학관은 작가 오영수의 문학정신을 기리기 위해 울산광역시와 울주군이 함께 건립, 2014년 1월 21일 개관기념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가 올해로 개관 6년  차에 접어든 울산 최초의 문학관이다.
 허종학 기자


울산광역매일 교육사회부 기자입니다.
 
 
기사입력: 2019/05/15 [17:27]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