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 미결단시 정부와 전면전` 강조
25일까지 정부에 법외노조 취소 요구
요구 수용되지 않을 경우 대정부 투쟁
1610개 시민단체 서명 청와대 전달 예정
기사입력  2019/05/20 [19:50]   허종학 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는 20일 청와대를 향해 법외노조 취소를 하지 않으면 "문재인 정부와 전면전을 시작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전교조는 이날 오전 청와대 앞에서 법외노조 취소를 촉구하는 릴레이 기자회견 첫 일정을 시작했다.


전교조는 오는 25일 창립 30주년 기념식을 앞두고 이날부터 24일까지 기자회견을 연이어 연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 ▲징검다리교육공동체 곽노현 이사장 ▲명진스님 ▲신학철 화백 ▲서울대 김세균 명예교수 등 시민사회 원로와 단체들이 동참했다.


백 소장은 여는 발언에서 "촛불시위로 당선된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하는 그 날부터 전교조 법외노조는 무효라고 선언했어야 했다"며 "박근혜 정부의 만행을 문재인 정부가 빨리 취소하기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전교조는 창립 30주년 기념대회가 열리는 오는 25일까지 정부에게 법외노조 취소를 요구하고 있다.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대정부 투쟁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명진스님은 "왜 수구세력의 눈치를 보나. 잘못된 것을 바로잡는데 왜 눈치를 보나"며 "25일까지 전교조를 합법화하지 않으면 문재인 정부를 눈치정권으로 명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교조는 "전교조를 법외노조로 내몬 것은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과 양승태 사법농단이 저지른 용서 못할 범죄"라며 "촛불 대통령이 들어선 지도 어느덧 3년이 지났다. 25일까지 반드시 결단을 내려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5일까지도 기다리라고만 한다면 우리의 싸움은 문재인 정부와 전면전을 시작하지 않을 수 없음을 경고한다"고 했다.
전교조는 기자회견 후 시민사회 원로 326명이 서명한 법외노조 취소 촉구서한문과 1천610개 시민단체가 서명한 법외노조 취소 촉구서한문을 청와대로 전달할 예정이다.


이날을 시작으로 전교조는 24일까지 학부모단체, 시도교육감, 지역사회, 퇴직ㆍ해직 조합원 등과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허종학 기자ㆍ일부 뉴시스

울산광역매일 교육사회부 기자입니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