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 울산 태화강 지방정원…국가정원 격상
2013년 전남 순천만에 이어 6년 만에 `대한민국 2호 국가정원` 지정
태화교~삼호교 구간 83만㎡…생태환경 회복ㆍ천연 수변자원 인정받아
기사입력  2019/07/11 [19:03]   정종식 기자
▲ 송철호 울산시장    


정부가 12일 울산 태화강 지방정원을 국가정원으로 지정했다. 2013년 순천만 국가정원 지정에 이어 두 번째다. 산림청이 이번에 지정한 대상지역은 태화교에서 삼호교에 이르는 83만 5천 452㎡구간이다.


이 지역에는 현재 생태, 대나무, 무궁화, 참여, 계절, 물 등 6개 주제로 29개의 작은 정원이 조성돼 있다. 또 철새인 백로와 떼 까마귀가 이곳을 찾아 이번에 국가정원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는데 주효했다. 이번 지정에 따라 울산시는 내년부터 정원 관리에 필요한 예산 약 30~40억원을 국가로부터 해마다 지원받는다.   


송철호 울산시장이 11일 울산시청 기자회견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태화강 지방정원이 대한민국 `제2 국가정원`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송 시장은 이날 "이번 지정은 울산 뿐 아니라 대한민국 생태환경史에 길이 남을 기념비적인 일"이라고 강조한 뒤 "오늘의 눈부신 성과가 있기까지 20여 년 전부터 산업화로 오염된 태화강을 `죽음의 강`에서 `생명의 강`으로 복원한 울산 시민 모두의 끈질긴 열정과 노력이 있었다"며 "시민들과 이 벅찬 기쁨을 함께 나누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태화강의 가치를 높게 평가한 산림청 관계자들에 감사를 표한 뒤 "무엇보다 태화강 국가정원을 대통령 공약사항으로 발굴하고 성원과 지원을 아끼지 않은 문재인 대통령께 깊이 감사한다"고 밝혔다.


송 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국가정원 지정에 따른 향후 계획도 발표했다. 우선 올해 태화강 국가정원 진흥을 위한 세부적 실행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태화강 정원 진흥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할 계획이다.


동시에 시민들의 의견과 산림청 정원정책자문단을 비롯한 전문가들의 견해도 이에 반영할 방침이다. 송 시장은 이와 함께 현 울산시 태화강 관리단을 局 단위로 승격시킬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가정원으로 정착하는데 필수적인 주차장 확보, 정원과 연계되는 `머무는` 관광산업을 육성하기 위해선 조직 확대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울산시는 또 지난해 마련한 `제 1차 울산광역시 정원진흥 계획`을 바탕으로 2021년까지 추진할 6대 전략 목표와 전략별 추진과제를 정하고 2029년까지 시행할 정원정책 발전계획(로드맵)도 수립할 방침이다.


이번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도 기대된다. 지난해 울산발전연구원이 내 놓은 자료에 따르면 2023년까지 울산시에 생산유발 5천 552억원, 부가가치 유발 2천 757억원, 취업유발 5천582명 등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국가정원을 찾는 관광객이 급증해 도시가 브랜드 가치를 갖게 됨과 동시에 이들을 중구 원도심으로 유도할 경우 도시균형발전과 지역 경제 화성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게 울산시의 설명이다.


실제로 순천만의 경우 국가정원으로 지정되기 이전인 지난 2002년 관광객이 10만명에 불과했다.

 

그러나 국가정원으로 지정된 2013년 한해 200만명이 이곳을 찾았다.


국가정원 운영에서 파생되는 조경ㆍ화훼ㆍ힐링 등 정원산업의 확대로 녹색 일자리가 창출되면서 지역경제 벌전에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국가정원을 체계적으로 운용하기 위해선 관련 전문 업체와 인력이 필수적이기 때문에 기존 노동집약적 정원 산업이 부가가치 산업으로 일취월장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럴 경우 태화강 국가정원을 중심으로 인근 중구ㆍ남구 지역에 정원업체가 다수 입주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한편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은 지난 2017년 제 19대 대선 공약에 채택되면서 본격화됐다. 이어 10월에 범시민 서명운동이 시작됐고 2018년 3월 지방정원 등록을 마쳤으며 4월에 태화강 정원 박람회가 개최된데 이어 태화강 지방정원 운영조례가 제정돼 신청요건을 갖췄다. 그리고 5월 30일 산림청에 국가정원 지정 신청을 냈다.


그러나 지난해 6월 26일 산림청으로부터 홍수 침수대응, 하천점용 협의, 정원품격 향상 등 보완사항을 지적 받으면서 `국가정원 지정이 물 건너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됐다.

 

이날 "국가정원 지정까지 가장 어려웠던 점이 뭐였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송 시장은 "산림청 공무원들을 설득하는 과정이었다"고 말해 이 부분에서 진통을 겪었음을 시사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상당한 역할을 했다"고 말해 문제 해결에 청와대 측의 도움이 있었음을 간접적으로 나타냈다       정종식 기자

 

▲    
성실하게 진실하게 담대하게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