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구, 취약계층 무료빨래서비스 높은 호응도
신청 품목 대부분 이불 빨래…1인당 3~4채 정도
기사입력  2019/07/11 [19:36]   김홍영 기자

 울산 남구청은 지난 1일부터 운영한 취약계층 무료빨래서비스가 높은 호응도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남구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9일까지 서비스를 신청한 주민은 82명으로 공휴일을 제외하면 하루 11명 정도가 신청한 집계됐다.
신청 품목은 대부분이 이불 빨래로 1인당 3~4채 정도를 맡기고 있는 실정이다.


취약계층 무료빨래서비스는 남구에 주소를 둔 수급자ㆍ차상위계층 중 독거노인 및 중증장애인 3천200여명을 대상으로 침구류, 의류 등의 세탁을 전화로 신청하면 방문 수거해 세탁ㆍ건조 후 배달까지 하는 원스톱 서비스다.


거동이 불편한 취약계층의 위생환경을 개선해 건강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남구는 지난 5월 예산을 확보해 빨래사업장 시설공사를 완료했다.
또 14개 동행정복지센터 및 53명의 독거노인 생활관리사 등을 통한 대상자 맞춤 홍보도 펼쳤다.


남구는 취약계층 무료빨래서비스를 근로능력이 있는 저소득층에게 근로 기회를 제공해 탈수급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남구지역자활센터에 운영을 위탁해 7명의 일자리도 창출했다.


울산남구지역자활센터는 무료빨래서비스가 활성화되면 향후 목욕탕, 숙박업소 등에서 세탁물량을 수주해 이윤을 창출하는 자활기업을 창업시켜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 장기적인 계획도 세우고 있다.


서비스를 이용한 야음동의 한 어르신은 "세탁기가 작고 낡아 겨울이불을 못 빨고 있었는데 소식을 듣고 얼른 신청했다" 면서 "요즘같은 장마철에는 빨래를 말리기도 힘든데 참 좋다"고 말했다.


취약계층 무료빨래서비스는 대상자가 전화로 신청하면 직접 가정을 방문해 수거ㆍ세탁 후 배달해 주며 드라이클리닝이 필요한 세탁물이나 양말, 속옷 등은 서비스 대상에서 제외되고 오전에 신청하면 오후에 신청하면 다음날 오전에 깨끗한 세탁물을 받아볼 수 있다. 
 김홍영 기자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