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설>동구 대왕암공원 케이블카 사업 구간 확대돼야
기사입력  2019/08/19 [18:13]   편집부

지난 6월 대명건설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울산 동구 대왕암공원 일원에 해상 케이블카를 설치하겠다는 의견서를 제출했다. 당시 대명건설 측은 동구 일산 수산물 도매센터가 들어서 있는 고늘지구에서 대왕암공원 정상까지 1.26㎞ 구간에 케이블카를 설치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동구는 그 이전부터 관광 경제성을 이유로 대왕암공원에서 다시 방어진 슬도까지 이어지는 전체 2.5㎞ 구간에 걸쳐 건설돼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이번에 울산시가 동구의 의견을 수용해 `연장 건설`을 검토 중이다.


현재 울산 동구 지역경제 침체가 심각하다. 조선경기 불황으로 한 때 18만 명에 육박하던 인구가 16만 명 선으로 줄었다. 이 때문에 그 동안 지역경제가 현대중공업이라는 대기업에 지나치게 의존해 왔다는 비판이 나오는 중이다.


동시에 이런 의존도를 상쇄하자면 동구가 지니고 있는 해양관광자원을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동구가 추진하고 있는 대왕암공원 해상 케이블카 사업도 그 중 하나다.


문제는 케이블카 사업에 뛰어들겠다고 나선 기업과 동구의 생각이 다르다는 점이다. 대명건설측은 일산 해수욕장 전면을 가로 지르는 1.26㎞ 구간에 건설하겠다는 것이고 동구는 대왕암공원을 중심으로 남북으로 이어지는 국내 최장선이 돼야 관광산업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생각한다.


또 해상케이블카의 경우 노선 연장이 2㎞ 미만이면 낙동강유역환경청의 소규모(간이) 환경영향평가만 받으면 착공할 수 있다. 반면 2㎞ 이상일 경우, 환경청의 환경영향평가를 받아야 한다는 차이점도 양측의 구상을 다르게 하는 이유 가운데 하나이다.


대명건설 측이 계산하고 있는 총 사업비 538억원은 울산지역 私企業 투자치고 최대 규모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이런 사업은 한번 착공되면 중간에 계획을 바꾸기가 사실상 불가능하다. 하지만 대명 측의 속내는 손쉽게 건설허가를 받아 단기간에 공사를 끝내고 수익을 올리는데 치중하는 데 있는 것 같다.


동구 지역 관광산업의 영속성이나 발전상을 염두에 두기보다 투자 대비 손익에 초점을 맞췄다고 볼 수 있다. 이럴 경우, 대왕암공원 케이블카 사업은 일산 해수욕장 일원에 국한되는 소규모 관광산업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있다. 대왕암 케이블카 사업 범위를 확대해야 하는 이유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