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는 지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송환법 시위사태로 홍콩내 불안감↑…대만 이민 신청↑
기사입력  2019/08/20 [15:26]   편집부

수개월째 지속되고 있는 범죄인 인도법(逃犯條例ㆍ송환법) 사태로 홍콩의 민주주의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면서 자금과 인력 유출이 시작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19일(현지시간) 송환법 시위가 장기화되면서 같은 문화권인 대만으로 이민을 신청한 홍콩 시민이 급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대만 이민청 통계를 자체 분석해 지난 1~7월 대만으로 이민을 신청한 홍콩 시민의 숫자는 전년 동기 대비 28% 증가했다고도 했다.


대만 빈과일보는 지난달 홍콩 입법회 점거시위에 참여한 시위대 중 30여명이 대만으로 망명을 신청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지난 2015년 중국이 지정한 금서를 판매한 혐의로 강제 구금됐던 홍콩 출판업자 람웡키(林榮基)도 지난 4월말 대만으로 이주했다.


대만 이주를 희망한다는 홍콩시민 스티븐 첸(37)은 통신에 "홍콩은 백색테러 시대에 있고 경찰의 지배를 받고 있기 때문에 대만으로 이주하고 싶다"고 말했다.


통신은 홍콩 시민들이 대만의 보다 안전한 정치 환경은 물론 저렴한 주거 비용, 많은 사업 기회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했다. 


중국은 영국으로부터 홍콩을 이양 받으면서 일국양제 원칙에 따라 2047년까지 홍콩의 행정ㆍ입법ㆍ사법 자치권을 보장하겠다고 약속했지만 홍콩은 1997년 반환 이후 급격한 중국화에 직면해 있다.

 

특히 친(親)중국 성향 홍콩 행정부가 사법제도의 불투명성 등을 이유로 범죄인 인도협약을 맺지 않고 있는 중국 등에도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는 `송환법`을 추진하면서 일국양제가 흔들리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아울러 중국인들이 홍콩에 진출하면서 주거 비용과 물가 등이 급등해 홍콩 시민들의 불만이 고조된 상태다. 이는 홍콩 청년층이 송환법 시위에 적극 참여하는 이유 중 하나로도 꼽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1~7월 대만 이민청에 이민 또는 체류를 신청한 홍콩 시민은 총 2027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3% 늘었다.


특히 송환법 반대 시위가 본격화한 6~7월에는 이민 또는 체류 신청이 681건으로 같은기간 45.5% 급증했다. 대만 이민청은 홍콩 시민들의 신청을 대부분 승인했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