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태완 중구청장, 추석맞이 전통시장 방문ㆍ상인격려
태화시장서 대규모 온누리 상품권 이용 캠페인 진행
기사입력  2019/09/10 [17:53]   허종학 기자
▲ 중구는 10일 추석을 맞아 울산의 대표적 5일장인 태화종합시장에서 박태완 중구청장과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통시장 및 온누리상품권 이용 캠페인`을 개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태완 울산 중구청장이 우리 고유의 명절 한가위를 맞아 직접 장바구니를 들고 전통시장을 방문했다.


중구는 10일 울산의 대표적 5일장인 태화종합시장에서 박태완 중구청장과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통시장 방문 행사의 일환으로 `전통시장 및 온누리상품권 이용 캠페인`을 개최했다.


이번 추석맞이 전통시장 방문은 갈수록 심각해지는 내수경기 침체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함께 순회하며 명절 성수품을 구입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기획됐다.


또 전통시장과 일반 상점가 등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의 적극적인 이용도 독려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 자리에서 박 구청장은 제수용품 등 설 물가를 점검하며, 온누리상품권을 활용해 제수용품을 구입하고,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에 앞서 지난 27일 중구 직원들은 전통시장 살리기에 앞장서고자 5천307만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을 구입해 중구 지역 내 전통시장을 이용한 설 명절 성수품 구입에 나서기로 하는 등 전통시장과 지역 경제 살리기에 보탬이 될 것을 다짐한 바 있다.


온누리상품권은 현재 전국 1천330개 시장, 약 18만개 점포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전통시장을 살리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11일에는 오전 7시부터 구역전시장을 출발해 다운시장, 성남프라자, 중앙전통시장, 옥골시장, 울산시장 등을 순서대로 둘러본다.


박태완 중구청장은 "올 추석 차례상 비용의 경우 일반적으로 전통시장이 19만3천938원으로 대형유통업체 23만6천565원보다 18% 가량 저렴한 상황"이라며 "가게의 부담은 줄이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는 큰 도움이 되는 만큼 많은 구민들이 지역 내 전통시장을 이용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허종학 기자

울산광역매일 교육사회부 기자입니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