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푸른 초대장
기사입력  2019/09/17 [17:16]   이현경 시인

숲이 걸어온다
부드러운 호흡이 불어온다

 

작은 풀잎 하나도 함께 숨을 쉬는 안식
생을 파릇하게 세운 잎들이
소리 없이 하늘을 푸르게 덮는다
가득한 초록이 바람에 흩어지면
나의 생애도 잎처럼 흔들린다
흔들리다가 멈추기 위해 네 품에 드는 오후

 

빗방울이 떨어진다
풀색으로 우는 빗소리에 귀를 세운다
초록 냄새가 분주하고 능선에 파랑물이 소리친다
우거진 입구에 발 디디면 출구가 사라지는 곳
잎이 지기 전 깊은 숲길에서 나를 잃고 싶다
초대해준 숲이 내 가슴으로 우거져
나무의 모서리를 오려 집으로 가지고 왔다

 

가지에 묻었던 빗소리가 내 기분을 건드리며
밤새 젖은 소리로 운다

 


 

 

▲ 이현경 시인  

긴 여름날, 깊은 생각에 숲길을 걷는다. 생을 파릇하게 세운 잎들이 바람에 흩어지고 나도 흔들린다. 초록이 가득한 숲에서…….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