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는 지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 정부, 무슬림 등 탄압 이유로 중국관리들 입국 금지령
기사입력  2019/10/09 [15:29]   편집부

트럼프 행정부가 8일(현지시간) 중국 내 위그르족을 비롯한 서부 지역의 무슬림 소수민족에 대한 대규모 진압 등 인권탄압을 이유로 중국인 관리들의 미국여행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미 국무부는 중국 서남지역 신장성에 대한 대규모 탄압과 박해의 책임이 있거나 공조한 중국 공무원들과 중국 공산당 공산당 관리들에게는 입국사증을 내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발표에는 특정한 관리들의 이름을 지목하거나 이번 금지령으로 몇 명이나 입국이 금지되는지는 밝히지 않았지만, 여기에는 직계 가족들까지 포함되므로 상당한 인원이 해당될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성명서에서 중국은 해당 지역에 대한 무력 탄압을 중지하라고 밝히고 자의적으로 구속 수감한 모든 사람들을 석방하라고 했다.  또한 해외에 살고 있는 무슬림 소수민족을 강제로 귀국시키는 일을 당장 중지하라고 요구했다.


폼페이오는 " 인권보호는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가치이며, 모든 나라는 인권보호에 대한 의무를 다 해야한다"면서 "미국은 앞으로도 해당국가 정부가 이런 혐의에 대해 적절히 대응하는지 계속해서 주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무부의 이 발표는 상무부가 중국 정부기관과 상당수의 중국 기업들이 안면인식 시스템등을 개발했다는 이유로제재 대상 블랙리스트로 발표한지 하루 만에 나온 것이다. 


상무부는 안면인식 기술이 무슬림 소수민족들을 탄압하기 위한 수단으로 개발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블랙리스트에 오른 기업들에게는 앞으로 미국 기업들이 정부 허가 없이는 기술 등을 팔 수 없게 된다. 


중국은 서부 신장지역에서 무려 100만명 이상의 무슬림을 감옥이나 다름없는 수용소에 구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수용소행 이전에는 엄격한 여행금지령과 안면인식 기술을 동원한 집단 감시 체계로 이 지역 무슬림에 대한 탄압을 계속해왔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