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설>서민 일자리창출 사업 중단돼서는 안된다
기사입력  2019/11/07 [16:40]   편집부

조선업 침체로 고용위기에 처한 지역민을 위해 운영돼왔던 `희망일자리사업`이 올해로 끝난다. 이 사업은 그동안 조선업계의 구조조정으로 본의 아니게 일자리를 잃은 가장들에게 적잖이 도움이 됐다. 조선경기는 조금씩 온기를 느끼고 있다고 하나 여전히 혹한기를 거치고 있다.


`희망일자리사업`은 조선업의 불황과 주력산업의 부진으로 지역경기가 침체에 빠지면서 고통 받고 있는 서민생계를 보호하고자 기획됐다.


조선업 경영위기로 실직을 했거나 일자리를 필요로 하는 시민들에게 재취업 전까지 일할 수 있는 징검다리 형태의 공공형 일자리를 제공해 생활안전에 기여하도록 돕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 사업에는 울산시가 시ㆍ군ㆍ구비를 포함해 총 134억 원이 투입되는데, 이를 통해 울산시 관내 각 구ㆍ군의 만 18세 이상 거주자 또는 실업자, 장기소득이 없는 일용근로자 등이 구직에 도움을 받는다.


울산지역에서 지난해 821명, 올해 9월 현재까지 947명으로 총 1768명이 혜택을 본 것으로 집계됐다. 사업이 종료되는 12월말까지 참여인원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희망일자리 사업이 종료된다면 당장 내년부터 차상위 계층을 위한 일자리 창출에 공백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문제는 예산인데, 미ㆍ중 간 무역 분쟁과 글로벌 경기침체로 수익성이 악화된 관내 기업들의 세수가 대폭 줄어들면서 울산시ㆍ구ㆍ군의 살림살이도 빠듯해 신규 사업에 손을 댈 여력이 없는 상황이다.


더욱이 내년부터 당장 중ㆍ고교 무상교복 지원과 친환경 무상급식 등을 위해 울산시와 각 구ㆍ군이 부담해야 할 비용 300억을 추가로 마련해야하기 때문에 허리띠를 바짝 동여매야 하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울산시는 내년에 희망일자리 사업이 종료되더라도 구군과 협의를 통해 예산을 추가 책정해 일자리 만들기 사업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울산시가 빠듯한 예산에도 서민일자리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니 환영의 박수를 보낸다. 곧 겨울이 온다. 서민들 생계보호에 사각지대가 생기지지 않도록 울산시의 세심한 배려가 필요한 시점이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