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목고, 소녀상 건립 2주년 기념 수요집회 개최
작년부터 일본군 `위안부`문제 제대로 알고 알리기 활동 실시
기사입력  2019/11/07 [18:12]   허종학 기자

 울산 남목고등학교(교장 김수영) 지난 6일 점심시간 교내 광장에서 머리와 가슴에 노란나비를 달고 `바위처럼`노래에 맞춰 율동하는 학생들로 가득찼다고 7일 밝혔다.


지난 2017년 11월 3일 학생독립운동기념일(학생의 날)에 평화의 작은 소녀상을 건립한 남목고 학생들과 교직원들은 소녀상 건립 2주년을 기념하는 제2차 교내 수요집회를 진행했다.


수업으로 인해 서울에 있는 수요시위는 직접 가기가 힘들어 울산의 교정에서라도 학생들이 연대의 마음을 표현하고 실천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남목고 역사동아리 BㆍHㆍC(best history club) 학생들과 역사 프로젝트팀 학생들은 작년부터 일본군 `위안부`문제를 제대로 알고 알리기 위한 여러 활동을 진행해왔다.


2017년 대구에 있는 `희움 일본군`위안부`역사관`에 다녀온 학생들은, 2018년 부산에 있는 `국립강제동원역사관`, `민족과 여성 역사관`을 답사했다.

 

올해 1월 겨울방학 때는 1박 2일간 김학순 할머니 등 여러 일본군 `위안부`할머니들이 묻히신 천안 망향의 동산, 나눔의 집, 서울의 전쟁과 여성 인권박물관 등을 답사하고,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370차 수요시위에 참가하기도 했다.


42명의 남목고 학생들이 준비해간 `바위처럼`율동으로 집회를 시작한 후 직접 만든 다양한 문구의 피켓을 들고 추위에 떨며 함께 했던 기억이 있다. 


이후 역사 프로젝트팀 WEDD 학생들을 중심으로 일본군 `위안부`문제 해결을 위한  열쇠고리와 배지를 만드는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해 그 수익금 200만원을 부산 `민족과 여성 역사관`에 기증한 바 있다.


제2차 남목고 수요집회는 서울의 수요집회처럼 `바위처럼`노래와 율동으로 시작해 장은정 역사교사의 경과보고와 여러 학생들의 자유발언, 시와 편지 낭송, 핸디벨과 관현악 연주로 진행되었다.   허종학 기자

울산광역매일 교육사회부 기자입니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