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을 사마귀
기사입력  2019/11/11 [19:14]   박종명 시인

가랑잎 떨어지는 소리에
가만히 현관문을 여는데

 

사마귀 한 마리
가랑잎 대신
시침 뚝 따고 앉았다

 

하마터면 밟을 뻔
왼 발 오른 발 오그려
깽깽이발로 무작 뛰었다

 

그것 참 신기하기도 하지
절지동물인데도
뼛속까지 가을이다

 

어떻게 제 한 몸
온통 가을이 되었을까?
텅 비우면
나도 가을이 될까?

 

가을만 닮고자
여름내 곤두박질쳤을
몰입의 경지

 

가을 사마귀 대답은 않고
또르르
촉각을 세운다

 


 

 

▲ 박종명 시인    

처서가 지나니 모처럼 단잠을 이루게 된다. 가을은 귀뚜라미의 등에 얹어 온다고 했던가. 파란 하늘에 고추잠자리가 날고 가을로 익어가는 자연의 섭리가 새삼스럽다. 낙엽이 지는 어느 날, 현관문 앞에서 가을 사마귀를 보았다. 그 하이테크 변신술은 가히 예술의 경지였다. 치열함으로 무장한 가을 사마귀. 삶은 전력투구해야만 한다는 것을. 경외심으로 부끄러운 날이었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LDY 19/11/12 [16:38] 수정 삭제  
  가을에 너무 좋은 시네요.. 잠깐 가을 느끼고 갑니다.. 좋은시 감사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