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는 지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헬스케어 시장 뛰어든 구글, 미국인 수백만명 건강 정보 수집
기사입력  2019/11/12 [15:48]   편집부

헬스케어(건강관리) 시장의 경쟁이 심화하는 가운데 구글은 미국인 수백만명의 상세한 건강 정보를 수집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구글은 지난해 비밀리에 `프로젝트 나이팅게일`을 시작해 미국에서 두번째로 큰 헬스케어 시스템인 `어센션(Ascension)`과 자료를 공유했다. 어센션은 병원 2600곳을 운영하고 있으며 자료 공유는 미국 21개주에서 이뤄졌다.


해당 자료에는 의사의 진단, 병원 기록, 질병 이력, 환자의 이름, 생일 등이 포함됐다.


구글 직원 최소 150명이 이 자료에 대한 접근 권한을 갖고 있었다. 환자와 의료진은 구글이 자료를 보고 있다는 사실을 몰랐다. 


어센션의 일부 직원들은 기술적, 도덕적인 관점에서 이같은 자료 공유에 문제가 있다는 의문을 가졌다고 한다.


하지만 개인정보 전문가에 따르면 구글의 정보 수집은 연방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이뤄졌다. 현행법은 "헬스케어 기능을 수행하는 데 도움이 된다면" 병원이 환자에게 알리지 않고 사업 파트너와 자료를 공유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구글은 개별 환자에게 최적화된 건강 관리 시스템을 설계하는 걸 목적으로 하고 있다.


구글의 클라우드 사장 타리끄 샤우카트는 성명을 통해 "헬스케어 환경이 급격하게 진화하면서 우리는 필요와 기대에 충족하기 위해 변화해야 한다"면서 위법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현재 애플,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등 기술기업들이 앞다퉈 헬스케어 시장으로 진출했다.

 

이 가운데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은 웨어러블(착용가능) 기기 업체 핏빗(Fitbit)을 21억달러에 인수하며 헬스케어 시장에 뛰어들었다. 핏빗은 심장 박동수를 포함해 건강 정보를 기록하는 팔찌와 시계 등을 만든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