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는 지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콩 주재 유학생 `엑소더스` 본격화…자비 또는 정부지원 귀국
기사입력  2019/11/14 [15:33]   편집부

홍콩 반정부 민주화 시위가 격화하면서 홍콩으로 유학온 중국ㆍ대만 및 외국인 학생들의 `엑소더스`가 본격화하고 있다. 홍콩 시위는 경찰의 실탄 저격 이후 더욱 극렬해지고 있으며 대학 캠퍼스까지 전쟁터를 방불케하는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14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홍콩으로 유학 온 외국인 학생들의 탈출 러시가 이어지고 있다. 홍콩해양경찰은 지난 13일 중국 학생들이 집에 돌아갈 수 있도록 선박을 배치했다. 세인트 에드워드대학과 사우스캐롤라이나대학을 포함한 여러 미국 대학 학생들에게도 귀국하라고 권고했다.


대만은 중국항공사와 협의해 중문대 학생 81명을 소환 대피시켰다. 대만 교육부에 따르면 41명의 대만 학생이 이미 자비로 귀국길에 올랐다.


영국 일간 가디언도 홍콩에 유학 중인 북유럽계 학생 수십명에게 소환령이 내려져 일부가 이동 중이라고 보도했다. 덴마크 기술대학도 유학생 36명에게 귀국하라고 통보했다.


이 같은 현상은 지난 12일 홍콩 경찰이 홍콩 중문대 캠퍼스 안까지 진입해 최루탄과 고무탄을 쏘며 학생 시위대와 극렬하게 대치한 이후 본격화됐다. `전쟁터가 캠퍼스로 옮겨졌다`는 우려가 나온 이후다.


이에 앞서 홍콩과기대 2학년생이 시위 현장 인근 주차장에서 추락해 지난 8일 숨지고, 지난 11일엔 직업훈련학교 학생이 시위에 참가했다 경찰 실탄에 맞아 부상을 입는 등 학생 피해가 계속되고 있다.


텍사스 오스틴에 위치한 세인트 에드워드대학에서 중문대에 교환학생으로 온 20세 마야 보엠은 "캠퍼스 내에서 경찰과 시위대 충돌이 있은 후 안전을 위해 귀국할 것을 통보받았다"며 "집에 돌아가기 위해 짐을 싸고 있다"고 SCMP에 밝혔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