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구 "울산읍성 추정지역 매장문화재 철저 조사"
강혜경 중구의원 서면질 통해 `지하성벽 유적 보전`요구
기사입력  2019/12/01 [19:11]   정종식 기자

 

▲     © 편집부


울산 중구의회 강혜경 의원이 중구청에 최근 발견된 울산읍성 유구의 근본적인 보전 대책을 요구했다.


강 의원은 지난달 29일 서면질문을 통해 "지난 11월 14일 중구 성남동 일원에서 발견된 울산읍성 유구가 역사적, 문화적 가치가 높은 만큼 성벽 유적을 보전하고 활용하기 위한 방안이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며 "중구청이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 기존 쉼터조성 계획을 수정하고 중단기 계획을 토대로 추가발굴과 지하 성벽유적 파괴를 막기 위한 근본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또 "중구는 신라시대 계변성(반구동유적)과 고려시대 울주성(학성산 고읍성), 조선전기 병영성, 울산왜성, 그리고 최근 발견된 울산읍성 등 시대와 용도가 각기 다른 5곳의 성터가 반경 1.5㎞이내 도심 안에 모여 있어 지정학적 가치는 물론, 역사적 의미가 높은 지역"이라며 "전국적으로도 도심에 이처럼 성곽유적이 밀집된 곳이 없는 만큼 이를 원도심 활성화와 도시재생 전략에 적극 반영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강 의원은 이어 "기존 `울산읍성 이야기로(路) 쉼터조성사업` 진행과정에서 문헌으로만 존재했던 울산읍성의 실체가 확인돼 유적보전을 위한 계획변경이 이뤄져야 한다"며 "발견 지역을 중심으로 인접지역의 추가적인 조사를 위해 중단기 계획을 마련하는 한편 향후 각종 개발사업에서 울산읍성의 지하성벽 유적이 파괴되지 않도록 근본적 대책도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중구청은 답변서를 통해 "유구 발견에 따른 문화재자문회의 의견을 반영, 조사범위를 확대해 정밀조사를 진행한 뒤 쉼터조성방안을 결정할 계획"이라며 "울산읍성 유적에 대한 연구를 시작으로 성벽유구와 객사유적을 연계, 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중구청은 또 "울산읍성 추정지로 확인되는 지역에 대해선 개발행위를 할 때 매장문화재를 철저히 조사해 지하 성벽유적이 훼손되지 않도록 조치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정종식 기자

성실하게 진실하게 담대하게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