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설>울산형 열린시민대학 출범에 즈음하여
기사입력  2019/12/05 [16:46]   편집부

울산열린시민대학이 이달 말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민선 7기 송철호 시장의 공약사업으로 시작된 울산열린시민대학은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지역의 실무인재를 양성하고 대규모 퇴직을 앞둔 베이비부머 세대 등을 위한 평생교육까지 시민들의 다양한 교육 수요에 부응한다는데 그 설립 목적을 뒀다.


열린시민대학은 비학위과정의 자기주도 학습 역량을 중심으로 교육 이 이뤄진다. 온라인 플랫폼에서 교육이 이뤄지다보니 교수ㆍ학비ㆍ학위가 필요 없다. 하지만 국가평생교육진흥원 학점은행제와 연계하는 방식으로 학점인증도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자기주도하에 온라인 강의를 통해 지식을 습득하는 시민대학 설립의 총책을 맡은 임진혁 원장은 기존 온라인 교육과는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열린시민대학은 실무인재 양성과 베이비부머를 포함한 퇴직자 재교육 기능이 제공된다. 또한 지역의 스타트업 기업에서 개발한 프로그램이나 개발 중인 프로그램을 오프라인 심화학습 프로젝트와 연계해 일반인ㆍ학생ㆍ재직자 등 수강생이 팀을 이뤄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이로써 울산시는 울산형 특화모델을 추진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주요 교과로는 4차산업혁명, 지역 신성장 산업, 문화컨텐츠, 교양ㆍ평생교육 등 4개 분야이며 지역 여건을 반영해 울산형 교과와 콘텐츠로 구성된다. 울산시에 따르면 열린시민대학은 울산형 혁신교육 플랫폼을 지향하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기존 지역 내 대학 평생교육기관, 특히 직업교육을 전문으로 하는 울산폴리텍 Ⅶ대학 등에서 교육이 이뤄지고 있어 지켜보는 교육 전문가들의 반응은 기대 반 우려 반이다.


열린시민대학을 표방하면서 성과위주의 특정교육 수요층만을 대상으로 삼거나 한 쪽으로 치우친 편향교육 등이 이뤄진다면 보통의 울산시민들의 열린교육 기회 제공이라는 당초 설립 취지를 무색케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교과 개발과 운영 과정에 지역, 대학, 연구소, 기업 등과 연계ㆍ협업을 통해 기존 온라인 교육과 차별화를 꾀할 것이 아니라 오히려 교육과정과 선택의 폭을 넓혀 나가야 한다.


그렇지 못하면 자칫 열린 교육기관이 아닌 단순한 온라인 교육시스템 정도로 효용가치가 떨어질 수도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또 퇴직을 앞둔 많은 베이비부머 세대에 맞춤형 교육을 제공하겠다고 하나, 실제 온라인상으로 이뤄지는 만큼 컴퓨터에 익숙지 않은 베이이비부머 세대들에게 얼마나 실효성이 있을지 의문이다.


시범운영과정에서 드러나는 문제점을 면밀히 분석해 대다수 울산시민들이 원하는 교육이 제공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