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 경주 사용후 핵 연료 시설 확충 `강력반발`
"정부, 원전정책 수립에 원전 인근지역 의견 반영해야"
기사입력  2019/12/05 [18:48]   정종식 기자
▲ 울산 자치단체장ㆍ시민사회ㆍ주민단체ㆍ시구의회ㆍ전국 12개 지방자치단체가 5일 오전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합동기자회견을 열고 사용후 핵연료 재검토위원회를 다시 구성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경주시가 월성원전 사용후 핵연료 임시저장시설 확충 여부에 대한 지역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지역실행기구를 출범하자  울산 지자체와 시민단체들이 이에 반발하고 나섰다. 


울산 자치단체장ㆍ시민사회ㆍ주민단체ㆍ시구의회ㆍ전국 12개 지방자치단체는 5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합동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원전정책 수립에 원전 인근지역 의견을 반영하고, 사용후 핵연료 재검토위원회를 다시 구성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달 21일 월성원전 고준위핵폐기물 대용량 건식저장시설(이하 맥스터) 건설 여부를 결정하는 `사용후 핵연료 경주지역실행기구`가 출범했다"며 "그동안 울산은 전국 12개 원전 인근지역과 함께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참여보장을 요구했으나, 결국 울산은 완전히 배제됐다"고 말했다. 


또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방사선비상계획구역은 반경 8~10km에서 반경 24~30km로 확대돼 현재 구역 안에는 100만명 이상이 거주하고 있다"며 "특히 반경 20km 이내 거주하는 경주시민은 4만 7천명에 불과하지만 울산시민은 44만명이나 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울산에는 시청 반경 30km 이내에 국내원전의 50%가 넘는 14기의 원전이 가동 또는 정지돼 있이며, 고준위핵폐기물의 70%가 쌓여있다"며 "이 같은 상황에도 산업통상자원부와 재검토위원회는 경주시민에게만 의견을 묻고, 맥스터 건설여부도 경주시 자체적으로 결정하도록 해 지역갈등만 부추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산업부는 졸속으로 운영하고 있는 재검토위원회를 해산시고, 전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재검토위원회를 재구성하라"며 "사용후 핵연료 경주지역실행기구 또한 해산시켜야 하며, 울산시민들이 동등하게 참여할 수 있는 실행기구를 재구성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방사선비상계획구역에 거주하고 있는 원전인근지역 주민들 참여를 반드시 보장해야 한다"며 "방사능방재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인근 지자체를 위한 예산도 확보하라"고 촉구했다.   정종식 기자

성실하게 진실하게 담대하게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