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영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경대 "바다 안보ㆍ정책 국민의식 갈수록 부정적"
안보 위협하는 국가 1위 일본ㆍ2위 북한ㆍ중국
2017년부터 바다에 대한 한국인 인식 조사
기사입력  2019/12/12 [15:59]   황상동 기자

 우리나라 바다 안보와 정책에 대한 국민의식이 갈수록 부정적으로 바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경대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은 최근 `한국인에게 바다란 무엇인가`를 주제로 전국 성인 남녀 1천200명을 대상으로 면접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담은 `2019 부경해양지수`를 발표했다고 12일 밝혔다.


부경해양지수란 부경대가 해역인문학의 발전을 위해 2017년부터 해마다 바다에 대한 한국인의 인식을 조사해 발표하는 것으로, 올해는 HK+사업단이 지속적이고 발전가능한 해양지수를 만든다는 목표로 이 사업을 진행했다.


올해 조사 결과에 따르면 `친숙지수`와 `체험만족지수`는 각각 70.6점과 70점으로 지난해와 비슷하게 높게 나타나 한국인의 바다에 대한 친근함과 만족도는 높게 유지됐다.


반면 안보지수는 2017년 74.9점에서 지난해 59.4점, 올해 56.8점으로 각각 떨어졌고, 정책지수도 지난해 74.1점에서 올해 58.4점으로 크게 떨어져 국민들의 바다 안보와 정책에 대한 인식이 부정적으로 바뀐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안보를 위협하는 국가로 일본(82.2점)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고, 북한(76.2점)과 중국(76.1점)이 그 뒤를 이었다.


안전지수도 지난해(50.8점)에 이어 올해(52.1점)도 낮게 나타났는데, `해양안전의식 강화를 위한 교육이 필요하다`는 문항에 61.7 %가 `그렇다`고 응답했고, `해양안전사고 발생 시 초기대응방법을 잘 숙지하고 있다`는 문항에 `그렇다`고 대답한 비율은 38.2 %에 그쳤다.


올해 신설된 동북아해역지수는 56.2점으로 비교적 낮게 나타났다.
`중국과 일본에 사는 재외동포의 역사에 대해 알고 있다`는 질문에 29.2 %만이 `알고 있다`고 답했고, `근현대 한ㆍ중ㆍ일 간 선박 항로가 상호 간 관계 형성에 영향을 미쳤다`는 질문에 37.4 %가 `영향을 미쳤다`고 답했다.


해양지수와 함께 조사하는 `바다 대표`로 항구는 부산항, 섬 제주도, 해수욕장 해운대, 생선 고등어가 각각 3년 연속 선정됐다.


한편 이번 조사는 부경대 HK+사업단이 지난 10월 리서치 전문업체 서던포스트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1천200명을 대상으로 1대 1 대인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 신뢰수준에서 ±3.71%포인트이다.
 황상동 기자

울산광역매일 부산 본부장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