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학, `500만 달러 수출탑` 수상
소주 세계화, 해외 시장 공략 박차
기사입력  2019/12/12 [17:55]   지성훈 기자

 

▲  종합주류기업 무학이 지난 11일 창원 그랜드 머큐어 앰배서더 호텔에서 열린 `제56회 무역의 날 포상전수식` 행사에서 `500만 달러 수출의 탑`과 대통령 유공자 포상을 수상했다. (사진 왼쪽 최익호 무학 대표이사, 김경수 경남도지사)  (사진 ^ 무학 제공)   © 편집부


종합주류기업 무학이 `500만 달러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지난 2016년 `300만 달러 수출의 탑`을 수상한지 3년 만에 약 2배 가까이 성장한 쾌거를 이뤘다.


무학은 지난 11일 창원 그랜드 머큐어 앰배서더 호텔에서 열린 `제56회 무역의 날 포상전수식` 행사에서 `500만 달러 수출의 탑`과 대통령 유공자 포상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출탑은 한국무역협회가 수출 증대에 기여한 기업에 주는 상으로 매년 새로 실적을 달성하는 단일 법인과 유공자를 대상으로 한다.
무학은 2003년부터 중국에 소주 제품을 수출해 왔다.

 

지난 2015년부터는 리큐르 `좋은데이 컬러시리즈`를 처음으로 수출을 시작하면서 과일 탄산주 `트로피칼이 톡소다`, 소주 `좋은데이`로 제품 라인업을 다양화해 해외 주류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2016년 무학의 수출실적은 420만 달러였다.
2년 뒤인 2018년에 550만 달러를 돌파했고, 올해는 1월부터 7월까지 460만 달러를 달성해 매년 7% 이상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2017년 무학은 베트남 주류회사 `빅토리(VICTORY)`사를 인수해 현지 시장 점검, 노후화된 시설 개보수, 직원 교육 등의 과정을 거쳐 지난 3월 현지인 입맛에 맞춘 소주 `좋은데이`를 생산하기 시작했다.


무학은 국내 주류기업 최초로 해외 주류회사와 공장 인수에 이어 첫 해외 생산이라는 기록을 남겼다.
무학은 베트남 공장 생산을 시작으로 소주 세계화와 해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무학은 또 2020년에 `수출탑 700만 달러`를 목표로 하고 장기적으로 제품의 특성인 한국적이면서 현지화에 알맞은 제품과 마케팅 활동으로 무역 증진과 주류산업에 기여할 방침이다.


최재호 무학 대표이사는 30년 이상 주류업계에 몸 담으며 쌓아온 전문성을 바탕으로 국내 주류문화 선도와 더불어 국내 주류제품을 현지 맞춤 전략을 통해 국내무역진흥 및 수출 확대에 기여한 바를 인정받아 대통령 유공자 포상을 수상하게 됐다.


최 대표는 "지속적인 해외시장 개척과 성장이 국내 경기에 조금이나마 힘이 됐으면 한다"며 "현지 맞춤 전략을 통한 제품과 마케팅 강화를 통해 한국의 주류제품을 전 세계로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성훈 기자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